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고채 금리 하락…3년물 8거래일만에 연 2.0% 하회(종합)

송고시간2021-11-05 17:17

beta

5일 국고채 금리가 일제히 하락했다.

이날 서울 채권시장에서 3년 만기 국고채 금리는 전 거래일보다 9.6bp(1bp=0.01%포인트) 내린 연 1.944%에 장을 마쳤다.

지난달 26일(연 1.947%) 이후 8거래일만에 연 2.0% 아래로 내려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국채 금리 하락 (PG)
국채 금리 하락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박원희 기자 = 5일 국고채 금리가 일제히 하락했다.

이날 서울 채권시장에서 3년 만기 국고채 금리는 전 거래일보다 9.6bp(1bp=0.01%포인트) 내린 연 1.944%에 장을 마쳤다.

지난달 26일(연 1.947%) 이후 8거래일만에 연 2.0% 아래로 내려갔다.

10년물 금리는 연 2.350%로 7.8bp 하락했다. 5년물과 2년물은 각각 8.6bp, 6.0bp 하락해 연 2.166%, 연 1.760%에 마감했다.

20년물은 연 2.349%로 8.1bp 내렸다. 30년물과 50년물은 각각 6.7bp 내려 모두 연 2.325%를 기록했다.

이날 정부가 2조원 규모의 국채 바이백(매입)을 진행하면서 금리는 하락세를 보였다.

간밤에 영국 중앙은행인 영란은행(BOE)의 기준금리 동결로 미국 국채 등 해외 금리가 하락한 영향도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다만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기준금리 인상에 대한 경계감으로 각국이 먼저 기준금리를 올릴 것으로 전망되면서 국내 금리 상승에 유의해야 한다는 분석이 나온다.

허정인 KTB투자증권 연구원은 "'비기축 통화국'의 정책 정상화가 속도를 낼 것"이라며 "문제는 우리나라 국채 금리가 이들 국가의 금리에 연동되고 있다는 점"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국채선물 시장에서 외국인이 매개체가 되어 금리 흐름을 동조화시키고 있다"며 "연준의 정책금리 인상이 내년 중 시작되겠고 다른 나라들이 한 발 더 빠른 정상화에 착수할 수 있어 국내 금리도 상승 흐름에 유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당일(오후ㆍ%) 전일(%) 전일대비(bp)
국고채권(1년) 1.397 1.429 -3.2
국고채권(2년) 1.760 1.820 -6.0
국고채권(3년) 1.944 2.040 -9.6
국고채권(5년) 2.166 2.252 -8.6
국고채권(10년) 2.350 2.428 -7.8
국고채권(20년) 2.349 2.430 -8.1
국고채권(30년) 2.325 2.392 -6.7
국고채권(50년) 2.325 2.392 -6.7
통안증권(2년) 1.850 1.922 -7.2
회사채(무보증3년) AA- 2.468 2.544 -7.6
CD 91일물 1.130 1.130 0.0

encounter2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