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용인시, 수소충전소 증축 주유소에 용적률 '+10%' 적용

송고시간2021-11-05 11:07

beta

경기 용인시는 자연녹지지역 내 주유소나 LPG 충전소가 수소충전소를 추가로 설치할 경우 건폐율을 기존 20%에서 30%로 늘려주기로 했다고 5일 밝혔다.

시의 이번 조치는 새로 수소충전소를 건립할 경우 과도한 비용이 발생하고 관련 인허가를 받는 데 오랜 기간이 소요됨에 따라 기존 주유소나 LPG 충전소를 활용해 신속히 수소 인프라를 확충하기 위한 것이다.

이번 건폐율 완화는 2024년 12월 31일 이전에 수소충전소 증축 허가를 신청하는 경우에만 적용되며, 용인 관내 자연녹지지역에 위치한 114개 주유소·LPG충전소가 대상이 될 전망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자역녹지지역 내 주유소가 대상…수소인프라 확충 위한 조치

(용인=연합뉴스) 김인유 기자 = 경기 용인시는 자연녹지지역 내 주유소나 LPG 충전소가 수소충전소를 추가로 설치할 경우 건폐율을 기존 20%에서 30%로 늘려주기로 했다고 5일 밝혔다.

시는 이를 위해 관련 내용을 담은 도시계획조례 개정안을 공포했다.

에버랜드 수소충전소
에버랜드 수소충전소

[용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시의 이번 조치는 새로 수소충전소를 건립할 경우 과도한 비용이 발생하고 관련 인허가를 받는 데 오랜 기간이 소요됨에 따라 기존 주유소나 LPG 충전소를 활용해 신속히 수소 인프라를 확충하기 위한 것이다.

그동안 기존 주유소와 LPG 충전소들은 수소충전소를 추가로 건축하려고 해도 건폐율 제한이 있어 어려움을 겪어왔다

이번 건폐율 완화는 2024년 12월 31일 이전에 수소충전소 증축 허가를 신청하는 경우에만 적용되며, 용인 관내 자연녹지지역에 위치한 114개 주유소·LPG충전소가 대상이 될 전망이다.

자연녹지지역은 녹지를 보전하는 범위 내에서 제한적인 개발을 허용하는 지역으로, 해당 지역 건폐율은 20%로 규정되어 있다.

용인시는 지난 9월 처인구 포곡읍 에버랜드 주차장 일대에 수소 충전소를 건립했으며, 2026년까지 용인 반도체클러스터와 기흥구 보정·마북 일대에 건설 중인 플랫폼시티 내에도 수소충전소를 설치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그린 뉴딜의 핵심과제인 수소 산업 활성화를 위해 도심 인근에 수소인프라를 신속히 구축할 수 있는 조항을 조례에 신설했다"면서 "조례 개정을 통해 법적 기반이 마련된 만큼 수소 인프라 구축에 더욱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hedgeho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