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스포츠 선수 역대 수입 순위…조던 1위·우즈 2위

송고시간2021-11-05 10:12

beta

역대 스포츠 스타들의 수입 순위에서 '농구 황제' 마이클 조던(58)이 1위,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6·이상 미국)가 2위인 것으로 집계됐다.

미국의 스포츠 비즈니스 관련 전문 매체 스포르티코가 5일 발표한 역대 스포츠 스타들의 수입 순위를 보면 조던이 20억5천만 달러(약 2조4천323억원)를 벌어 1위에 올랐다.

조던에 이어 2위는 16억6천만 달러의 우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마이클 조던
마이클 조던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역대 스포츠 스타들의 수입 순위에서 '농구 황제' 마이클 조던(58)이 1위,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6·이상 미국)가 2위인 것으로 집계됐다.

미국의 스포츠 비즈니스 관련 전문 매체 스포르티코가 5일 발표한 역대 스포츠 스타들의 수입 순위를 보면 조던이 20억5천만 달러(약 2조4천323억원)를 벌어 1위에 올랐다.

스포르티코가 집계한 선수 수입에는 급여, 상금, 보너스, 후원 계약, 출연 및 초청료, 책이나 기념품 판매 금액 등이 모두 포함됐다.

조던에 이어 2위는 16억6천만 달러의 우즈다.

사실 조던과 우즈가 1, 2위가 될 것은 예상됐던 바다.

이 매체는 서로 다른 시대에 활약했던 선수들의 수입을 동일선상에 놓고 비교하기 위해 올해 6월 기준으로 금액 가치를 조정한 순위도 발표했다.

이 순위에서도 1, 2위는 조던과 우즈였다.

올해 6월 기준 달러 가치로 조정하면 조던의 수입 액수는 26억2천만 달러로 늘어나고, 우즈 역시 21억 달러가 된다.

타이거 우즈
타이거 우즈

[AFP=연합뉴스]

이후 순위는 달러 가치 조정 전과 후가 다르다.

조정 전의 순위는 축구 선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포르투갈)가 11억2천만 달러로 3위, 권투 선수 플로이드 메이웨더(미국)가 10억8천만 달러로 4위다.

그 뒤로는 농구 선수 르브론 제임스(미국)와 축구 선수 리오넬 메시(아르헨티나)가 나란히 10억8천만 달러로 공동 5위에 올랐다.

달러 가치를 현재에 맞춰 조정하면 아널드 파머, 잭 니클라우스(이상 미국) 등 '옛날 선수'들의 순위가 상승한다.

파머가 15억 달러로 3위, 니클라우스가 13억8천만 달러로 3, 4위가 되고 호날두는 12억4천만 달러로 5위로 밀려난다.

달러 가치 조정 후 25위 내 순위를 보면 농구와 골프 선수가 5명씩으로 가장 많고 축구와 권투 선수는 4명씩 이름을 올렸다.

이후 모터스포츠 3명, 야구 2명, 테니스와 미식축구는 1명씩이다.

아시아 국적 선수로는 매니 파키아오(필리핀)가 6억3천만 달러로 18위, 여자 선수는 세리나 윌리엄스(미국)가 4억8천만 달러로 40위 내에 든 것이 가장 높은 순위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