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시, 내년 교육 예산 삭감하려다 반대 여론에 '원상복구'

송고시간2021-11-05 10:25

beta

교육청에 지원하는 예산인 비법정 전출금 중 133억여원을 삭감하려던 부산시가 반대 여론에 부딪혀 결국 관련 예산을 증액했다.

부산시는 지난 3일 내년 예산안을 확정하며 시교육청 지원 비법정 전출금 규모를 874억원여원으로 책정했다는 공문을 부산교육청에 보냈다고 5일 밝혔다.

교육청은 부산시가 교육지원심의위원회와 교육행정협의회에서 잠정 합의된 비법정 전출금 888억여원을 별다른 논의 없이 일방적으로 삭감하려 한다고 반발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교육청 합의한 비법정 전출금 133억원 줄였다가 대부분 증액

"우선순위 고려했다" 해명했지만, 졸속 편성 추진 인정한 셈

부산시청
부산시청

[촬영 조정호]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교육청에 지원하는 예산인 비법정 전출금 중 133억여원을 삭감하려던 부산시가 반대 여론에 부딪혀 결국 관련 예산을 증액했다.

부산시는 지난 3일 내년 예산안을 확정하며 시교육청 지원 비법정 전출금 규모를 874억원여원으로 책정했다는 공문을 부산교육청에 보냈다고 5일 밝혔다.

부산시는 비법정 전출금 항목 가운데 애초 12억원 가량을 삭감하려 했던 초·중·고 무상급식 예산을 634억2천100만원으로 증액했고, 친환경 우수 농산물 학교 급식비도 31억원에서 62억여원으로 늘렸다.

교육청 자체 사업이라며 예산을 반영하지 않았던 부산수학문화관 설립 지원 예산 28억4천만원, 명지허브유치원 설립 지원 36억원, 학교 태양광발전설비 보급 10억원 등도 되살렸다.

부산시는 지난달 교육 협력 사업 목적으로 임의로 편성해 지원하는 비법정 전출금 규모를 133억원가량 삭감하는 예산안을 교육청에 통보했다.

교육청은 부산시가 교육지원심의위원회와 교육행정협의회에서 잠정 합의된 비법정 전출금 888억여원을 별다른 논의 없이 일방적으로 삭감하려 한다고 반발했다.

시민단체 역시 부산시가 친환경 급식 예산 등을 깎으려 하는 것은 '아이 키우기 좋은 부산'을 만들겠다는 부산시 정책과도 상반된다며 비판에 가세했다.

부산시는 "한정된 예산 속에서 우선순위를 고려한 불가피한 조치"라고 해명했지만 결국 여론에 떠밀려 삭감한 예산 대부분을 복구시킨 셈이다.

부산시의 비법정 전출금 등 교육 예산안은 부산시의회 심의를 거쳐 최종 결정될 예정이다.

부산시교육청
부산시교육청

촬영 조정호. 부산시교육청 전경. 전경

win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