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울산 도심 태화강 지천에서 멸종위기 2급 삵 발견

송고시간2021-11-05 06:39

beta

울산시는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으로 지정된 삵이 울산 도심 태화강 지천에서 서식하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5일 밝혔다.

시는 올해 7월 1일 남구 태화강전망대 인근 보행 데크에서 삵을 발견했다는 제보를 받고 관찰 카메라를 설치, 중구 명정천 하류 지점 등에서 삵 2개체를 포착했다고 설명했다.

한상훈 한반도야생동물연구소장은 "태화강 도심 내 대숲과 지천 인근의 삵 서식은 일대 생태계가 안정화됐다는 점을 상징적으로 보여준다"라고 평가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7월과 10월 총 2개체 확인…"하천 생태계 안정화 상징"

울산 태화강 지천에서 관찰된 삵
울산 태화강 지천에서 관찰된 삵

[울산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연합뉴스) 허광무 기자 = 울산시는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으로 지정된 삵이 울산 도심 태화강 지천에서 서식하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5일 밝혔다.

시는 올해 7월 1일 남구 태화강전망대 인근 보행 데크에서 삵을 발견했다는 제보를 받고 관찰 카메라를 설치, 중구 명정천 하류 지점 등에서 삵 2개체를 포착했다고 설명했다.

먼저 7월 1일, 9일, 10일, 11일 총 6회에 걸쳐 삵의 서식이 확인됐다.

또 10월 3일과 6일에도 1개체가 따로 관찰됐다.

개체 중에는 왼쪽 앞발에 상처를 입은 개체도 있었다.

한상훈 한반도야생동물연구소장은 "태화강 도심 내 대숲과 지천 인근의 삵 서식은 일대 생태계가 안정화됐다는 점을 상징적으로 보여준다"라고 평가했다.

다만 앞발을 다친 삵과 관련해서는 "들고양이와 영역 다툼을 했거나, 유리, 칼날, 쥐덫 등으로 다쳤을 수 있다"라면서 "삵과 경쟁 관계에 있는 들고양이 개체 서식 실태 조사와 관리도 필요하다"라고 조언했다.

삵은 식육목 고양잇과에 속하는 포유류로, 1998년 멸종위기 야생 동·식물 및 보호 야생 동·식물로 처음 지정돼 현재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으로 지정·관리되고 있다.

고양잇과 중에서는 몸집이 작다.

몸에 황갈색 점무늬가 있고, 이마와 목으로 이어지는 뚜렷한 검은 세로줄 무늬가 있는 점이 특징이다.

우리나라에서는 북쪽보다 남쪽에 개체가 많으며, 설치류인 쥐나 새를 먹이로 하고 헤엄을 쳐서 물고기를 잡기도 한다.

시 관계자는 "최상위 포식자인 삵과 수달 등의 태화강 일원 서식 실태를 지속해서 모니터링해 환경 보존과 생태관광자원 활용 방안을 찾을 것"이라고 밝혔다.

hk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