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새 뉴욕시장 "비트코인으로 첫 3개월치 월급 받겠다"

송고시간2021-11-05 05:08

"뉴욕을 가상화폐 중심으로"…마이애미와 '가상화폐 수도' 경쟁

에릭 애덤스 뉴욕시장 당선인
에릭 애덤스 뉴욕시장 당선인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에릭 애덤스 미국 뉴욕시장 당선인이 초기 급여를 비트코인으로 받겠다며 가상화폐 산업 지원을 선언했다.

애덤스 당선인은 4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시장이 되면 첫 3개월 급여를 비트코인으로 받겠다"라고 말했다.

최근 재선에 성공한 프랜시스 수아레스 마이애미 시장이 두 번째 임기 첫 월급을 "100% 비트코인으로 받을 것"이라는 트윗을 올리자 애덤스 시장이 한술 더 떠서 3개월치 급여로 응수한 것이다.

애덤스 당선인의 대응은 미국 내 '가상화폐의 수도' 자리를 놓고 마이애미와 경쟁하겠다는 의지를 보여준 것이라고 CNBC 방송이 평가했다.

그는 같은 트윗에서 "뉴욕은 가상화폐 산업과 그 밖에 고속 성장하는 혁신 산업들의 중심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첫 3개월치 월급은 비트코인으로"
"첫 3개월치 월급은 비트코인으로"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에릭 애덤스 미국 뉴욕시장 당선인이 4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뉴욕은 가상화폐 산업의 중심이 될 것"이라며 첫 3개월치 월급을 비트코인으로 받겠다고 밝혔다. 2021.11.4. [애덤스 당선인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firstcircle@yna.co.kr

앞서 전날에도 블룸버그 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수아레스 시장과 "선의의 경쟁"을 하겠다면서 마이애미시의 '마이애미코인'출시와 비슷한 조치를 검토할 수 있다는 뜻을 나타냈다.

애덤스 당선인은 시장 취임 후 "뉴욕의 가상화폐 발전을 저해하는 것이 무엇인지 살펴볼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현재까지는 마이애미가 '가상화폐의 수도' 경쟁에서 한참 앞서있다.

수아레스 시장의 적극적인 '친 가상화폐' 정책 덕분에 다수의 가상화폐 관련 스타트업과 벤처기업, 거래소들이 속속 마이애미로 이전하거나 마이애미에 지사를 내고 있다.

지난 6월 세계 최대 규모 비트코인 행사인 '비트코인 2021'을 비롯해 가상화폐 관련 콘퍼런스들은 대부분 마이애미에서 열렸다.

firstcir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