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콜롬비아 평화협정이 산림엔 독?…최대반군 해체 후 산림파괴↑

송고시간2021-11-05 04:45

beta

콜롬비아 정부와 반군의 역사적인 평화협정 체결 후 콜롬비아 산림 파괴가 오히려 더 빨라졌다고 국제 비영리기구 국제위기그룹(ICG)이 4일(현지시간) 주장했다.

ICG는 이날 보고서에서 "콜롬비아무장혁명군(FARC)이 2014년 휴전을 선언한 후부터 산림 파괴가 증가하기 시작해 2016년 평화협정 이후 산림 파괴가 가속화했다"고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FARC가 장악했던 지역의 산림 파괴 정도를 FARC 휴전 전후인 2010∼2014년과 2015∼2019년 구간으로 나누어 비교한 결과 2015년 이후의 산림 파괴가 더 가파르게 나타났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옛 FARC 반군, 은신 위해 산림 선호…FARC 사라지자 농지 등으로 바뀌어

콜롬비아의 산림파괴 현장
콜롬비아의 산림파괴 현장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고미혜 특파원 = 콜롬비아 정부와 반군의 역사적인 평화협정 체결 후 콜롬비아 산림 파괴가 오히려 더 빨라졌다고 국제 비영리기구 국제위기그룹(ICG)이 4일(현지시간) 주장했다.

ICG는 이날 보고서에서 "콜롬비아무장혁명군(FARC)이 2014년 휴전을 선언한 후부터 산림 파괴가 증가하기 시작해 2016년 평화협정 이후 산림 파괴가 가속화했다"고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FARC가 장악했던 지역의 산림 파괴 정도를 FARC 휴전 전후인 2010∼2014년과 2015∼2019년 구간으로 나누어 비교한 결과 2015년 이후의 산림 파괴가 더 가파르게 나타났다.

평화협정 이듬해인 2017년 한 해에만 전 세계 파괴 산림의 2.6%인 22만5천㏊의 콜롬비아 산림이 사라졌다고 보고서는 전했다.

2016년 정부와 최대 반군 FARC가 평화협정에 서명하고 반세기 내전 종식을 선언한 후 FARC 조직원의 상당수는 무기를 내려놓고 사회로 돌아갔다.

무주공산이 된 FARC 장악 지역은 다른 반군이나 마약조직 등이 차지했고, 일부 지역엔 농민이나 광산업자 등이 들어왔다.

FARC가 환경친화적인 조직은 분명 아니었지만, 자신들이 장악하던 지역엔 산림이 그대로 남아있는 것을 선호했다.

울창한 숲이 자연 보호막이 돼 군 정찰기 등에 근거지가 노출되지 않을 수 있기 때문이라고 ICG는 설명했다.

FARC가 사라진 후 옮겨온 사람들은 코카인 원료인 코카 재배나 목축, 벌목, 광업 등의 경제 활동을 위해 산림을 파괴했다.

ICG는 평화협정이 충실히 이행됐다면 이러한 산림 파괴를 막을 수 있었을 것이라고 주장한다. 평화협정엔 농민들에게 농지를 재분배하는 내용이 담겼는데, 분배 대상 토지가 상당 부분 불법 점유된 상태라 농지가 없는 농민들이 산림을 개간하게 됐다는 것이다.

보고서는 콜롬비아 정부가 2050년 탄소중립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선 산림 파괴를 중단해야 한다며, 농지 분배를 제대로 이행하고, 아울러 산림 파괴를 일삼는 범죄조직에도 더 단호히 맞서라고 촉구했다.

mihy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