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 국무부 "대북제재 체제 전념…북, 도발 삼가고 대화 나서야"

송고시간2021-11-05 04:23

중·러 대북제재 완화 결의안 초안 제출에 제재 이행 촉구하며 선 그어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미국 국무부는 4일(현지시간) 대북제재 유지 필요성을 재확인하며 북한에 도발을 삼가고 대화에 나서라고 촉구했다.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중국과 러시아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대북제재 완화 결의안 초안을 제출한 것과 관련해 "우리는 (대북)제재 체제에 계속 전념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우리는 북한이 불법적이고 위협적인 대량살상무기(WMD)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 개선에 필요한 자원과 기술을 확보하는 걸 제한하기 위해 모든 유엔 회원국이 기존의 유엔 안보리 결의에 따른 제재(이행) 의무를 충족할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중국과 러시아의 대북제재 완화 주장에 대해 재차 선을 그은 것으로 해석된다. 중국과 러시아는 지난달말 대북제재 일부 완화를 요구하는 결의안 초안을 유엔 안보리에 제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은 대북제재를 유지한 상태에서 북한이 협상에 나오면 제재완화를 포함한 모든 이슈를 논의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북한과 지속적이고 진지한 외교를 추구한다면서 도발을 삼가고 대화에 나서라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다.

그는 또 대북 인도지원과 관련해서는 "우리는 어떤 정부와 근본적 이견이 있을 때도, 북한과도 그런데, 그 나라 주민의 인도적 상황을 고려한다"면서 "우리는 북한의 인도적 상황을 우려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북한 주민의 인도적 필요를 어떻게 지원할 수 있을지 동맹 및 파트너와 협력하고 있다"면서 "이는 우리가 전념하고 있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nar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