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문대통령, 중유럽 국가와 연쇄회담…수소경제 등 세일즈외교

송고시간2021-11-05 01:45

beta

문재인 대통령의 헝가리 국빈 방문의 마지막 일정으로 중유럽 국가와의 연쇄 정상회담을 소화하며 수소경제 등 세일즈 외교에 진력했다.

유럽연합(EU) 지역에서 새로운 제조업 중심지로 부상하고 있는 이들 국가와의 협력을 확대해 경제 지평을 넓히고, 코로나19 이후의 경제 회복에 필요한 동력을 확보하겠다는 구상이다.

지난 3일(현지시간) 한·헝가리 정상회담을 한 문 대통령은 귀국을 하루 앞둔 4일에도 슬로바키아·폴란드·체코 정상과 각각 정상회담을 하며 V4(비세그라드 그룹) 에 포함된 네 나라와 폭넓은 정상외교를 펼쳤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V4 정상회의 이어 각국과 정상회담…과학·에너지·인프라 협력 강화키로

V4 국가 연결 고속철도 구상 공감대…한반도 평화 지지 재확인도

"韓-체코, 원전분야로 전략적 동반자관계 발전"…산업장관 폴란드서 원전 논의키로

한-슬로바키아 정상회담 하는 문 대통령
한-슬로바키아 정상회담 하는 문 대통령

(부다페스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헝가리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4일(현지시각) 헝가리 부다페스트 한 호텔에서 에두아르트 헤게르 슬로바키아 총리와 한-슬로바키아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2021.11.4 jjaeck9@yna.co.kr

(부다페스트=연합뉴스) 임형섭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의 헝가리 국빈 방문의 마지막 일정으로 중유럽 국가와의 연쇄 정상회담을 소화하며 수소경제 등 세일즈 외교에 진력했다.

유럽연합(EU) 지역에서 새로운 제조업 중심지로 부상하고 있는 이들 국가와의 협력을 확대해 경제 지평을 넓히고, 코로나19 이후의 경제 회복에 필요한 동력을 확보하겠다는 구상이다.

지난 3일(현지시간) 한·헝가리 정상회담을 한 문 대통령은 귀국을 하루 앞둔 4일에도 슬로바키아·폴란드·체코 정상과 각각 정상회담을 하며 V4(비세그라드 그룹) 에 포함된 네 나라와 폭넓은 정상외교를 펼쳤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에는 부다페스트 바르케르트 바자르 정상회의장에서 열린 한-V4 정상회의에 참석했다.

V4는 1991년 헝가리 비세그라드에서 결성된 폴란드·체코·헝가리·슬로바키아 등 중유럽 4개국 협의체다.

문 대통령은 정상회의에서 "비세그라드 그룹의 기초과학 역량과 한국의 ICT(정보통신 기술) 등 응용과학 경쟁력을 결합하면 4차 산업혁명 시대를 함께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같은 언급대로 한국과 V4는 더 나은 디지털·그린 전환을 실현하고자 과학기술 공동연구 등 4차 산업혁명·혁신 분야 협력을 심화하기로 했다.

특히 탄소중립을 대비하는 과정에서 신성장 동력을 마련하기 위해 수소경제 등 에너지·인프라 분야에서 다양한 협력 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또 V4의 경제성장을 위해 중·동부 유럽 인프라를 발전시켜야 한다는 데 공감하고 원전, 공항, 고속도로 등 교통·인프라 협력도 늘리기로 했다. 특히 V4 국가를 연결하는 고속철도 건설 구상에 공감대를 이뤘다.

V4 정상들은 회의 후 채택한 공동성명을 통해 판문점 선언, 평양 공동선언 등 기존 합의를 충실히 이행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하며 한반도 평화에 대한 지지를 재확인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에두아르트 헤게르 슬로바키아 총리와 단독 정상회담을 했다.

헤게르 총리는 "한국산 코로나19 진단키트로 대대적인 진단검사가 가능했다"며 감사의 뜻을 표했고, 문 대통령은 "양국의 국방·방산 분야 협력 논의의 진전과 함께 한국 기업이 다양한 인프라 사업에 참여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마테우시 모라비에츠키 폴란드 총리와의 회담에서는 지난해 폴란드가 코로나19 확산 상황에서 우리 기업인의 예외적 입국 등을 지원해 준데 사의를 표하며 우리 기업의 경제활동이 지속되도록 관심과 지원을 당부했다.

양 정상은 국방과 방산 협력에 대해 심도있게 논의했으며, 특히 폴란드 신규 원전 사업과 관련해 산업부 장관이 폴란드를 방문해 논의를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마지막으로 안드레이 바비시 체코 총리와의 회담에서 한국이 세계 최고 수준의 경제성과 안전성을 바탕으로 40여년간 원전을 건설·운영한 점을 강조하며 체코의 신규원전 사업 과정에서 한국 기업에 대한 각별한 관심을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과 체코가 원전, 방산 같은 협력 분야 확대로 '전략적 동반자 관계'가 발전하도록 총리의 지속적인 관심을 기대한다"며 회담을 마쳤다.

hysup@yna.co.kr

kj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