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헝가리 이어 체코 정상도…문대통령 앞에서 연이은 원전발언(종합)

송고시간2021-11-05 01:32

beta

문재인 대통령과 만난 중유럽 국가 정상들이 잇달아 원전 사업의 중요성을 거론했다.

이를 두고 문재인 정부가 외국에서 보여주는 모습이 국내에서 추진하는 탈원전 정책과 모순된다는 지적이 일각에서 제기된 가운데, 청와대는 '원전 비중을 줄인다'는 일관된 에너지 전환 정책 기조 아래 한국과 외국 모두 도움이 되도록 원전기술을 활용하는 것이라고 비판을 일축했다.

안드레이 바비시 체코 총리는 4일(현지시간) '한국-비세그라드 그룹(V4·헝가리·체코·슬로바키아·폴란드 등 중유럽 4개국 협의체) 정상회의'를 마친 뒤 공동언론발표에서 체코 두코바니 지역에서 진행되는 신규원전 사업과 관련해 "한국이 입찰 과정에 적극적으로 참여해달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체코 "원전 사업에 韓 입찰 참여해달라"…폴란드 정상회담서도 거론

'탈원전 충돌' 지적 나오며 논란…靑 "외국과 윈윈" 반박

헝가리 대통령 발언엔 靑 "이해한대로 말씀하신 것 같다"

공동 언론 발표하는 문재인 대통령
공동 언론 발표하는 문재인 대통령

(부다페스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헝가리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4일(현지시간) 부다페스트 바르케르트 바자르 기자회견장에서 열린 한-비세그라드 그룹(V4.헝가리·폴란드·체코·슬로바키아) 공동 언론 발표에서 공동번영의 길로 나가자고 밝히고 있다. 2021.11.4 jjaeck9@yna.co.kr

(부다페스트=연합뉴스) 임형섭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만난 중유럽 국가 정상들이 잇달아 원전 사업의 중요성을 거론했다.

이를 두고 문재인 정부가 외국에서 보여주는 모습이 국내에서 추진하는 탈원전 정책과 모순된다는 지적이 일각에서 제기된 가운데, 청와대는 '원전 비중을 줄인다'는 일관된 에너지 전환 정책 기조 아래 한국과 외국 모두 도움이 되도록 원전기술을 활용하는 것이라고 비판을 일축했다.

공동 언론 발표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
공동 언론 발표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

(부다페스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헝가리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4일(현지시간) 부다페스트 바르케르트 바자르 기자회견장에서 열린 한-비세그라드 그룹(V4.헝가리·폴란드·체코·슬로바키아) 공동 언론 발표에 참석하고 있다.
왼쪽부터 안드레이 바비시 체코 총리, 문재인 대통령, 빅토르 오르반 헝가리 총리. 2021.11.4 jjaeck9@yna.co.kr

안드레이 바비시 체코 총리는 4일(현지시간) '한국-비세그라드 그룹(V4·헝가리·체코·슬로바키아·폴란드 등 중유럽 4개국 협의체) 정상회의'를 마친 뒤 공동언론발표에서 체코 두코바니 지역에서 진행되는 신규원전 사업과 관련해 "한국이 입찰 과정에 적극적으로 참여해달라"고 말했다.

그는 "한국은 훌륭한 기술력을 가지고 있고 또 아랍에미리트(UAE)에서도 원전 건설을 성공한 만큼, 우리와도 진지한 논의를 나눌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도 한국이 세계 최고 수준의 경제성과 안전성을 바탕으로 40여년간 원전을 건설·운영한 점을 강조하며 체코의 신규원전 사업 과정에서 한국 기업에 대한 각별한 관심을 요청했다.

공동 언론 발표하는 문재인 대통령
공동 언론 발표하는 문재인 대통령

(부다페스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헝가리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4일(현지시간) 부다페스트 바르케르트 바자르 기자회견장에서 열린 한-비세그라드 그룹(V4.헝가리·폴란드·체코·슬로바키아) 공동 언론 발표에서 공동번영의 길로 나가자고 밝히고 있다.
왼쪽부터 안드레이 바비시 체코 총리, 문재인 대통령, 빅토르 오르반 헝가리 총리, 에두아르트 헤게르 슬로바키아 총리, 마테우시 모라비에츠키 폴란드 총리. 2021.11.4 jjaeck9@yna.co.kr

한국과 폴란드의 정상회담에서는 문 대통령이 마테우시 모라비에츠키 폴란드 총리에게 "양국의 협력이 인프라, 방산, 원전 분야로 확대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의 방문을 계기로 한국의 중유럽 원전 시장 진출 논의가 이뤄진 셈이다.

전날에는 한국-헝가리 정상회담을 마친 뒤 아데르 야노시 헝가리 대통령이 공동언론발표에서 "원전 에너지 사용 없이는 탄소중립이 불가하다는 것이 양국의 공동 의향"이라고 언급하면서 논란이 되기도 했다.

이를 두고 야권에서는 문 대통령이 국내와 국외에서 다른 얘기를 하고 있다며 날을 세웠다.

국민의힘 양준우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정부는 국내에선 원전 사업을 사장시키고 우수 인재는 전부 해외로 유출하며 탈원전 정책을 추진했다"며 "바다만 입장이 건너면 달라진다"고 비판했다.

체코의 신규 원전 예정부지인 두코바니 전경
체코의 신규 원전 예정부지인 두코바니 전경

[대우건설 제공]

그러나 청와대는 이는 원전기술을 효율적으로 활용하기 위한 방안일 뿐, 전체적으로 원전 비중을 축소해간다는 정책 기조에 변함이 없다고 반박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해외 원전시장 진출 노력에 대해 "우리가 개발한 원전 기술이나 노하우는 전 세계적으로 높은 평가를 받는다"며 "국내 원전 산업 인력을 유지해야 한다는 점도 고려해야 한다. (한국과 외국이) 서로 윈윈하는 협력 방안을 찾으려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데르 헝가리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서도 청와대의 해명이 이어졌다.

아데르 대통령이 헝가리의 '에너지 믹스' 정책을 설명하자, 이를 들은 문 대통령이 "2050년 탄소중립까지 원전의 역할은 계속된다. 그러나 신규 원전 건설은 하지 않고 설계수명이 종료된 원전을 폐쇄할 것"이라고 말했다는 것이다.

결국 문 대통령은 전체적으로 원전의 비중을 줄이자는 취지로 얘기했으나, 아데르 대통령은 '원전의 역할'에 방점을 두고 발언했다는 것이 청와대의 설명이다.

이를 두고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아데르 대통령께서 (본인이) 이해한 대로 말씀하신 것 같다"라고도 했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도 이날 KBS 라디오에 출연해 "우리의 탈원전 정책은 2080년까지 아주 장기적으로 원전 비율을 줄이고 대신 신재생에너지와 수소에너지 비율을 높여 탄소중립을 이룬다는 것"이라며 "(정상회담 논의는) 기조가 흔들리는 내용이 아니었다"고 재차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가진 기조는 흔들림 없이 그대로 가는 것"이라고 말했다.

hysu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