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법원행정처장, 법관 연수 특혜 논란 사과…"전례와 달랐다"

송고시간2021-11-04 19:19

beta

해외연수 대상이 아니던 판사가 돌연 연수 대상자 명단에 올라 논란이 된 사건과 관련해 법원행정처장이 판사들에게 사과의 뜻을 밝혔다.

4일 법조계에 따르면 김상환 법원행정처장은 전날 법원 내부망 '코트넷'에 게시한 글에서 "올해 일반 해외연수 법관 선발과 관련해 여러 법관으로부터 우려와 문제 제기가 있었다"며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송구하다"고 했다.

김 처장은 "이번 연수 선발에는 특정 법관의 연수기관 지정 및 출국시기 등에 관해 전례와 다소 상이한 부분이 있었다"며 "해외연수선발위원회 논의를 거쳤다고 하더라도 예외를 인정함에 있어서는 공정성에 의구심이 생기지 않도록 사전 공지, 동등한 지원 기회 부여 등으로 예측가능성과 형평성을 제고하기 위해 노력할 필요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김상환 법원행정처장
김상환 법원행정처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정성조 기자 = 해외연수 대상이 아니던 판사가 돌연 연수 대상자 명단에 올라 논란이 된 사건과 관련해 법원행정처장이 판사들에게 사과의 뜻을 밝혔다.

4일 법조계에 따르면 김상환 법원행정처장은 전날 법원 내부망 '코트넷'에 게시한 글에서 "올해 일반 해외연수 법관 선발과 관련해 여러 법관으로부터 우려와 문제 제기가 있었다"며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송구하다"고 했다.

김 처장은 "이번 연수 선발에는 특정 법관의 연수기관 지정 및 출국시기 등에 관해 전례와 다소 상이한 부분이 있었다"며 "해외연수선발위원회 논의를 거쳤다고 하더라도 예외를 인정함에 있어서는 공정성에 의구심이 생기지 않도록 사전 공지, 동등한 지원 기회 부여 등으로 예측가능성과 형평성을 제고하기 위해 노력할 필요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대법원장도 전국법관대표회의 의장단 면담 등 다양한 방식으로 법관들의 의견을 청취했다"며 "면담 때 요청된 해외연수 선정 기준을 정하고 해외연수선발위원회의 실질화를 위해 여러 사항을 개선해 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법원행정처는 올해 해외연수 법관을 발표하며 지난해 해외연수에 선발된 사람과 2019년 선발됐으나 코로나19 확산으로 출국하지 못한 사람 등 원래 대상자 외에도 A 판사를 명단에 포함했다.

법원행정처는 A 판사가 미국 하버드대 응용계산과학원에 개인적으로 입학 허가 신청을 받았고 전자소송시스템 구축사업에 도움이 될 것으로 판단해 선발했다고 했으나 전국법관대표회의 운영위원회가 지난 8월 법원 내부망을 통해 사건을 공론화하고 진상 파악을 촉구하는 등 특혜 논란이 일었다.

xi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