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울산플랜트건설노조 "석면 피해 검진·조사 지원 조례 제정하라"

송고시간2021-11-04 15:51

beta

전국플랜트건설노동조합 울산지부(이하 노조)는 4일 "울산시는 석면 피해 건강검진 및 조사 지원에 관한 조례를 제정하라"고 밝혔다.

노조는 이날 울산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석면 전면 사용이 금지된 2009년 이전 울산석유화학 플랜트 현장에서 석면이 광범위하게 사용됐고 그 피해를 본 노동자들이 잠복기를 거쳐 다수 발생할 수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노조는 "대한민국 부흥을 위해 오랫동안 울산 석유화학 공단을 건설해 온 플랜트 건설 노동자가 쓸쓸히 죽음을 맞이하는 일은 더 없어야 한다"며 "최근 발의된 석면 피해 건강검진 및 조사 지원에 관한 조례안을 조속히 통과시켜야 한다"고 촉구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기자회견 하는 울산플랜트건설노조
기자회견 하는 울산플랜트건설노조

[울산플랜트건설노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전국플랜트건설노동조합 울산지부(이하 노조)는 4일 "울산시는 석면 피해 건강검진 및 조사 지원에 관한 조례를 제정하라"고 밝혔다.

노조는 이날 울산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석면 전면 사용이 금지된 2009년 이전 울산석유화학 플랜트 현장에서 석면이 광범위하게 사용됐고 그 피해를 본 노동자들이 잠복기를 거쳐 다수 발생할 수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노조는 "대책 마련을 호소해왔으나, 울산시는 2019년 10월 관련 토론회 이후 국가사무란 이유와 형평성 문제가 있다는 태도로 외면해왔다"며 "그동안 플랜트건설 노동자로 일했던 조합원 1명이 흉막중피종 발발 3년 5개월만인 지난 6월 사망한 일도 있다"고 밝혔다.

노조는 "대한민국 부흥을 위해 오랫동안 울산 석유화학 공단을 건설해 온 플랜트 건설 노동자가 쓸쓸히 죽음을 맞이하는 일은 더 없어야 한다"며 "최근 발의된 석면 피해 건강검진 및 조사 지원에 관한 조례안을 조속히 통과시켜야 한다"고 촉구했다.

노조는 2018년 자체 조사에서 검사를 받은 조합원 120명 중 14명이 석면 노출 폐 질환 소견을, 2019년 자체 조사에서 조합원 82명 중 9명이 만성 폐쇄성 폐 질환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cant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