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문체부, 자동재충전 문화누리카드 등 행정 우수사례 선정

송고시간2021-11-04 11:13

beta

문화체육관광부는 4일 문체부 적극행정 우수사례로 '자동 재충전 문화누리카드'와 '해외 온라인 저작권 침해 인터폴과 공동 대응' 등 5건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문체부가 올해 처음 도입한 문화누리카드 자동 재충전 제도는 편리한 이용을 통해 문화예술 향유 사각지대를 해소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전체 이용자 약 72%인 127만 명이 주민센터 방문이나 온라인 신청 등 별도 절차 없이 자동으로 지원금을 충전 받아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저작권 침해 인터폴 공동대응·예술인 주거복지 개선 등 5건

문화체육관광부
문화체육관광부

[문화체육관광부 제공. 재배포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문화체육관광부는 4일 문체부 적극행정 우수사례로 '자동 재충전 문화누리카드'와 '해외 온라인 저작권 침해 인터폴과 공동 대응' 등 5건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문체부가 올해 처음 도입한 문화누리카드 자동 재충전 제도는 편리한 이용을 통해 문화예술 향유 사각지대를 해소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전체 이용자 약 72%인 127만 명이 주민센터 방문이나 온라인 신청 등 별도 절차 없이 자동으로 지원금을 충전 받아 이용할 수 있게 됐다.

해외 온라인 저작권 침해에 대응하고자 경찰청, 국제형사경찰기구(인터폴)와 공동 대응한 사례도 꼽혔다. 인터폴 내에 온라인 저작권 침해 대응 전담팀을 구성해 상시 공조 체계를 구축한 사업으로 불법복제물 유통 근절, 한류 콘텐츠의 해외 유통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문체부는 기대했다.

또 문체부가 국토교통부와 함께 예술인들을 위한 주택·공연장 복합시설을 조성한 사례도 선정됐다. 이 사업은 문화예술시설을 확충하고 예술인 주거복지를 높이기 위한 부처 협업의 모범사례로 평가받았다.

이 밖에도 국립장애인도서관에서 장애인들의 대체 자료(점자, 음성, 수어 등을 활용한 자료) 제작 신청 기준(1회 5권, 연 15권)을 폐지해 정보접근권을 개선한 사례, 장애인과 고령자 등 여행이 어려운 계층의 불편을 해소한 '열린관광지' 사업이 뽑혔다.

mim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