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북, 가부장적 분위기 팽배로 생계·양육 아내가 도맡아"

송고시간2021-11-04 10:33

beta

북한 여성이 경제적으로 가정을 책임지는 경우가 늘어났음에도 가부장적인 사회적 분위기가 여전한 탓에 대부분 가사·양육까지 도맡고 있는 것으로 4일 나타났다.

사회적으로는 여전히 가부장적인 분위기가 팽배한 탓에 가정 내 공정한 가사·양육 분담이 아직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보고서는 "여성의 경제력 변동보다 사회구조와 문화에 뿌리내린 가부장성이 남편과 아내 사이의 권력 위계에 더 결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봤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NKDB 양강도 혜산시 출신 탈북 남녀 대상 조사 결과

강습에 참가한 북한 '사회주의여성동맹'
강습에 참가한 북한 '사회주의여성동맹'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북한 노동당 외곽조직인 '사회주의여성동맹' 제7차 대회 참가자들을 위한 강습이 지난 6월 22일 평양에서 진행되었다고 중앙통신이 보도했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북한 여성이 경제적으로 가정을 책임지는 경우가 늘어났음에도 가부장적인 사회적 분위기가 여전한 탓에 대부분 가사·양육까지 도맡고 있는 것으로 4일 나타났다.

북한인권정보센터(NKDB)는 전날 개최한 '북한에서의 결혼 생활' 토론회에서, 지난 2017∼2019년 탈북한 북한 양강도 혜산시 출신 남녀 30명씩 총 60명을 대상으로 결혼생활 관련 설문 조사를 진행한 결과를 소개했다.

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전체 60명 중 여성이 생계 부양 주체였다는 응답은 총 28명(47%)으로, 남성이 생계 부양을 책임진 경우(22명·37%)보다 많았다.

보고서는 배급제 중심의 중앙계획경제 체제가 붕괴하며 여성이 장마당 활동 등 비공식적인 경제활동을 통해 가정의 주요 수입원이 된 경우가 늘어난 반면, 남성은 경제적 기여도가 급격히 감소하면서 성 역할의 재구성이 진행됐다고 분석했다.

하지만 사회적으로는 여전히 가부장적인 분위기가 팽배한 탓에 가정 내 공정한 가사·양육 분담이 아직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가사분담 현황을 묻는 항목에 응답자의 41명(68%)은 '아내가 전담한다', 8명(13%)은 '주로 아내가 한다'고 답해 전체 80% 이상이 여성이 가사를 떠맡는 것으로 조사됐다.

양육의 경우도 '주로 아내가 한다'는 응답이 41명(68%)으로 공동 분담(4명·7%) 또는 '주로 남편이 한다'(2명·3%)는 응답률보다 훨씬 높았다.

보고서는 "여성의 경제력 변동보다 사회구조와 문화에 뿌리내린 가부장성이 남편과 아내 사이의 권력 위계에 더 결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봤다.

yk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