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헝가리 정상회담…文 "전기차 배터리 등 유망산업 교역확대"(종합)

송고시간2021-11-04 00:45

beta

헝가리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3일(현지시간) 아데르 야노시 헝가리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고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비해 미래 유망산업 분야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회담 종료 뒤 가진 공동언론발표에서 "오늘 아데르 대통령과 나는 양국 관계를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하기로 합의하고 분야별 실질 협력을 제고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며 회담 결과를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두 정상은 지난해 코로나에도 불구하고 양국은 사상 최대의 교역액을 기록한 것을 높게 평가했다"며 "양국의 경제협력을 더 강화하기로 했으며, 전기차 배터리 등 미래 유망산업에서 양국의 교역이 확대되도록 함께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탄소중립·디지털 그린 전환 논의…한반도 평화 지지도 확인

문대통령 "독재정치 투쟁한 공통점…단계적 일상회복 경험 공유하자"

악수하는 한-헝가리 정상
악수하는 한-헝가리 정상

(부다페스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3일(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대통령궁에서 열린 한-헝가리 정상회담에 앞서 야노쉬 아데르 헝가리 대통령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1.11.3 jjaeck9@yna.co.kr

(부다페스트=연합뉴스) 임형섭 박경준 기자 = 헝가리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3일(현지시간) 아데르 야노시 헝가리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고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비해 미래 유망산업 분야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회담 종료 뒤 가진 공동언론발표에서 "오늘 아데르 대통령과 나는 양국 관계를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하기로 합의하고 분야별 실질 협력을 제고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며 회담 결과를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두 정상은 지난해 코로나에도 불구하고 양국은 사상 최대의 교역액을 기록한 것을 높게 평가했다"며 "양국의 경제협력을 더 강화하기로 했으며, 전기차 배터리 등 미래 유망산업에서 양국의 교역이 확대되도록 함께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헝가리 정상회담하는 문재인 대통령
한-헝가리 정상회담하는 문재인 대통령

(부다페스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헝가리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3일(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대통령궁에서 야노쉬 아데르 헝가리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2021.11.3 jjaeck9@yna.co.kr

또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과학기술 협력을 더욱 긴밀히 추진하기로 했다"며 "헝가리의 수준 높은 과학기술과 한국 응용과학의 강점을 접목하면 시너지가 매우 클 것"이라고 내다봤다.

문 대통령은 "양국은 기후변화, 디지털, 보건 협력을 더욱 확대할 것"이라며 "지속가능 성장을 위해 디지털 전환과 그린 전환을 기조로 새로운 노력이 필요하다는 데 뜻을 같이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두 정상은 국제사회의 기후·환경 노력에 기여할 수 있도록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며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 결과와 '2050 탄소중립' 시나리오 실현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고 설명했다.

한반도 평화에 대해서는 문 대통령은 "아데르 대통령은 대화와 협력으로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를 이루고자 하는 나와 우리 정부의 노력을 변함없이 지지해줬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은 동유럽 국가 중 가장 먼저 헝가리와 수교를 했다. 한국 대통령으로서 20년 만에 국빈방문을 하게 돼 기쁘다"며 아데르 대통령과 헝가리 국민들의 환대에 사의를 표했다.

한-헝가리 정상회담하는 문재인 대통령
한-헝가리 정상회담하는 문재인 대통령

(부다페스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헝가리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3일(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대통령궁에서 야노쉬 아데르 헝가리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2021.11.3 jjaeck9@yna.co.kr

비공개로 진행된 회담에서는 문 대통령이 "한국과 헝가리는 수많은 외세의 침략에 맞서 나라의 독립을 지켰고, 독재 정치에 대한 투쟁으로 자유와 민주주의를 이뤘다는 점에서 역사적·문화적 공통점이 많다"며 양국의 협력을 재차 강조했다.

아데르 대통령은 제26차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에서 문 대통령의 연설을 인상 깊게 들었다며, 문 대통령의 발표 내용을 요약해 말하기도 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에서 전했다.

양국 정상은 코로나19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

문 대통령이 "헝가리는 과학기술과 의학이 매우 발전했고, 메신저리보핵산(mRNA) 백신의 핵심 연구자 중 한 명이 헝가리인이라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헝가리의 백신연구 능력과 한국의 생산 능력을 결합하면 양국이 '윈윈'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단계적 일상회복을 먼저 시행한 헝가리의 경험을 공유하자고 했고, 아데르 대통령은 한국이 코로나 위기를 잘 극복했다고 평가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정상회담에 앞서서는 무명용사들을 기리는 영웅광장 천사탑에 헌화했고 아데르 대통령이 주최한 공식 환영식에도 참석했다.

hysup@yna.co.kr

kj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