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블랙핑크 "기후변화 대응 지금 행동해야"…기후총회 영상메시지

송고시간2021-11-03 11:44

beta

걸그룹 블랙핑크가 전 세계가 겪는 기후 위기의 심각성을 지적하며 더 나은 미래를 위한 변화에 동참해달라고 촉구했다.

3일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블랙핑크는 영국 글래스고에서 열린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 정상회의에서 이런 내용의 영상 메시지를 전달했다.

이어 제니는 "기온 상승을 막지 못한다면 산호초가 사라질 것이고, 해빙이 녹아 야생을 완전히 파괴할 것"이라며 "보다 나은 내일을 위해 지금 당장 행동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그룹 블랙핑크
그룹 블랙핑크

[YG엔터테인먼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걸그룹 블랙핑크가 전 세계가 겪는 기후 위기의 심각성을 지적하며 더 나은 미래를 위한 변화에 동참해달라고 촉구했다.

3일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블랙핑크는 영국 글래스고에서 열린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 정상회의에서 이런 내용의 영상 메시지를 전달했다.

멤버 로제는 "기후 변화에 대응하는 것은 현시대의 가장 중요한 사안"이라고 강조했다.

로제는 "6년 전 파리에서 지구의 평균 기온 상승 폭을 1.5도 이내로 유지한다고 약속했는데 최근 기후변화 유엔(UN)위원단은 이를 이룰 수 있는 기회가 점점 줄어들고 있다고 경고했다"고 말했다.

리사는 "우리가 두려워하던 일이 이미 일어나고 있고 심각한 변화가 지구를 아프게 하고 있다"며 지구의 평균 기온이 상승했을 때 벌어질 수 있는 일들을 언급했다.

이어 제니는 "기온 상승을 막지 못한다면 산호초가 사라질 것이고, 해빙이 녹아 야생을 완전히 파괴할 것"이라며 "보다 나은 내일을 위해 지금 당장 행동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지수는 "우리 모두가 함께하지 않으면 기후 변화에 대응할 수 없다"며 회의에 참석한 정상들을 향해 "우리의 지구를 지금, 또 앞으로도 계속 지킬 수 있도록 꼭 필요한 결정을 내려 달라"고 힘줘 말했다.

멤버들은 "지구를 위해 힘을 모아 기후 행동을 실천할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거듭 당부했다.

YG 측은 블랙핑크의 이런 노력에 맞춰 소속사 차원에서도 환경 보호를 위한 변화를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YG 측은 "앨범이나 MD(팬 상품) 제작 시 비닐보다 종이를 최대한 활용한 디지팩을 고려 중이며 더 나아가 옥수수 전분 등으로 만든 생분해성 플라스틱 샘플을 받아 확인하고 있는 단계에 있다"고 설명했다.

y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