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고분양가 논란에도 과천 오피스텔 청약에 12만4천500명 몰려

송고시간2021-11-03 10:45

beta

정부과천청사 부근 초역세권에 들어서는 한 주거용 오피스텔이 고분양가 논란에도 약 12만4천500명의 청약자가 몰렸다.

3일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경기도 과천시 별양동 '힐스테이트 과천청사역' 오피스텔은 전날 진행된 청약에서 89실 모집에 12만4천427명이 몰려 평균 1천398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 오피스텔은 이런 논란에도 100실 미만으로 공급돼 전매 제한 규제를 피하면서 투기 수요가 몰린 것으로 풀이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전매 규제 피하면서 인기

오피스텔 힐스테이트과천청사역 조감도
오피스텔 힐스테이트과천청사역 조감도

[현대건설·더피알 제공]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정부과천청사 부근 초역세권에 들어서는 한 주거용 오피스텔이 고분양가 논란에도 약 12만4천500명의 청약자가 몰렸다.

3일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경기도 과천시 별양동 '힐스테이트 과천청사역' 오피스텔은 전날 진행된 청약에서 89실 모집에 12만4천427명이 몰려 평균 1천398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공급이 가장 많은 전용 84㎡A(79실)에는 10만6천567명이, 가장 적은 물량이 공급된 전용 84㎡T(2실)에는 5천762명이 신청했다.

옛 삼성SDS 부지에 1개 동, 지하 8층∼지상 29층 규모로 조성되는 이 오피스텔은 정부과천청사 바로 앞에 있는 정부과천청사역 초역세권 입지로, 분양가격이 최저 15억4천200만원에서 최고 22억원에 달해 고분양가 논란을 낳았다.

그러나 이 오피스텔은 이런 논란에도 100실 미만으로 공급돼 전매 제한 규제를 피하면서 투기 수요가 몰린 것으로 풀이된다. 당첨만 되면 웃돈(프리미엄)을 받고 명의 이전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오피스텔은 주택법이 아닌 건축법을 적용받아 청약에 따로 청약통장이 필요 없고 100% 추첨으로 당첨자를 선정한다.

또 청약에 주택 소유 여부도 따지지 않고, 주택으로 분류되지 않기에 취득세 중과 대상도 아니다.

이렇게 상대적으로 느슨한 규제로 청약 점수가 낮은 20·30대의 실수요뿐 아니라 다주택자 등의 투기 수요까지 맞물려 큰 인기를 끈 것으로 분석된다.

정부의 각종 부동산 규제가 아파트에 집중되자 상대적으로 규제가 덜한 수도권 오피스텔에 투자 수요가 커지는 양상이다

KB국민은행에 따르면 서울 오피스텔 평균 매매가는 지난달 2억9천76만원으로 작년 10월(2억6천498만원)보다 10% 가까이 올랐다. 같은 기간 경기와 인천의 오피스텔 매매가 상승률은 20%가 넘는다.

redfla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