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부, 2030년까지 이산화탄소 포집·저장에 1조4천억원 투자

송고시간2021-11-03 11:00

beta

정부가 오는 2030년까지 이산화탄소 포집·저장(CCS) 확보 및 관련 기술 개발에 최대 1조4천억원을 투자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3일 해양수산부와 공동 개최한 '한국 CO2 저장소 유망구조 및 저장용량 종합평가 심포지엄'에서 이 같은 내용의 CCS 중점 추진 계획을 밝혔다.

강경성 산업부 에너지산업실장은 이날 행사에서 "CCS 기술 조기 실현을 위해 관계 부처가 협력해 저장소 확보, 기술개발, 국제협력 등의 분야에 대해 예비타당성 조사 등을 거쳐 2030년까지 1조4천억원 규모의 투자를 추진할 계획"이라며 "관련 기업 및 연구기관도 CCS 기술 개발 및 저장소 조기 확보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정부가 오는 2030년까지 이산화탄소 포집·저장(CCS) 확보 및 관련 기술 개발에 최대 1조4천억원을 투자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3일 해양수산부와 공동 개최한 '한국 CO2 저장소 유망구조 및 저장용량 종합평가 심포지엄'에서 이 같은 내용의 CCS 중점 추진 계획을 밝혔다.

구체적으로 저장소 확보와 신규 저장소 탐사사업 추진 등에 4천80억원, 저장 운영 기술 및 저장 효율 혁신 기술 개발 등에 1조90억원, 국제 공동연구를 통한 상용기술 조기 확보 등 국제협력에 120억원이 각각 투입될 예정이다.

CCS 중점 추진 계획
CCS 중점 추진 계획

[산업통상자원부 보도자료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이날 심포지엄에선 국내 CCS 유망 저장소의 이산화탄소 저장 규모가 7억3천만t에 달할 것이라는 종합 평가 결과도 공개됐다.

정부는 지난 4월부터 한국지질자원연구원, 한국석유공사 등 전문기관이 대거 참여하는 합동연구단을 구성해 CCS 저장용량 종합·재평가를 실시했으며 이를 통해 고밀도 탐사 및 참조 시추 자료가 확보된 저장 후보지인 '유망구조'에 저장소가 확보될 경우 이 정도 규모를 저장할 수 있다는 계산이 나온 것이다.

7억3천만t은 연 2천400만t의 이산화탄소를 30년간 저장 가능한 규모다.

여기에다 저장에 적합한 지질 특성을 가진 저장소 후보지인 '잠재지층'에 대한 추가 조사를 실시해 일부를 '유망구조'에 포함한다면 2억t의 추가 저장도 가능할 전망이다.

또 기술 개발로 저장 효율을 향상한다면 2억3천만t을 더 늘려 최대 11억6천만t의 저장이 가능하다는 것이 연구단의 분석이다.

산업부는 이에 따라 7억3천만t 저장이 가능하다는 종합 평가가 나온 '유망구조'에 대해 실제 시추 작업을 실시해 공간을 직접 확인하는 과정을 밟을 예정이다.

강경성 산업부 에너지산업실장은 이날 행사에서 "CCS 기술 조기 실현을 위해 관계 부처가 협력해 저장소 확보, 기술개발, 국제협력 등의 분야에 대해 예비타당성 조사 등을 거쳐 2030년까지 1조4천억원 규모의 투자를 추진할 계획"이라며 "관련 기업 및 연구기관도 CCS 기술 개발 및 저장소 조기 확보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CCS는 화석연료를 사용하면서 발생한 이산화탄소를 포집해 안전하게 육상 또는 해양지중에 저장하는 기술로, 2050 탄소중립 달성을 위해서는 CCS 저장소 및 기술 확보가 관건으로 여겨진다.

luc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