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해양 장비·로봇 시험평가선 3천t급 '장영실호' 취항

송고시간2021-11-03 11:00

beta

해양과 관련한 연구개발에 활용되는 각종 장비와 로봇을 시험 평가할 수 있는 특수선박이 취항했다.

한국해양과학기술원(KIOST)은 3일 포항 영일만 신항에서 해양 장비·로봇 시험평가선인 '장영실호' 취항식을 개최하고 실제 해역에 투입했다고 밝혔다.

장영실호를 활용하면 현재 국내에서 개발한 해양 장비·로봇 대부분의 시험평가를 국내 모든 해역에서 할 수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악천후에도 시험 가능…연 112억원 수입대체 효과 기대

해양 장비·로봇 시험평가선 '장영실호'
해양 장비·로봇 시험평가선 '장영실호'

[한국해양과학기술원 제공]

(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해양과 관련한 연구개발에 활용되는 각종 장비와 로봇을 시험 평가할 수 있는 특수선박이 취항했다.

한국해양과학기술원(KIOST)은 3일 포항 영일만 신항에서 해양 장비·로봇 시험평가선인 '장영실호' 취항식을 개최하고 실제 해역에 투입했다고 밝혔다.

해양 관련 연구개발에 필요한 각종 장비와 로봇의 성능을 실제 해역에서 검증하기 위해서는 특수선박이 있어야 하지만, 지금까지는 외국 선박을 임차하는 방법으로 검증을 진행해왔다.

1980년대부터 해미래, 미내로, 크랩스터, 수중 건설로봇 등을 국내 기술로 개발했지만 이를 실험할 특수선 부족으로 비싼 비용을 지불해야 했으며, 그마저도 까다로운 계약 조건 탓에 제때 이용하기 힘들었다.

이번에 취항한 장영실호는 2천954t, 길이 75m 규모로 60t 무게의 장비를 들어 올릴 수 있는 리프팅 장치와 최고 2.5m 파도에서도 선박 위치를 유지할 수 있는 동적 위치 유지장치 등을 갖추고 있다.

해양 장비·로봇 시험평가선 '장영실호'
해양 장비·로봇 시험평가선 '장영실호'

[한국해양과학기술원 제공]

무거운 해양 장비를 바다에 자유롭게 진수 또는 회수할 수 있으며, 기상 상황 악화 때도 선박과 장비의 안전을 확보할 수 있다고 KIOST은 설명했다.

장영실호를 활용하면 현재 국내에서 개발한 해양 장비·로봇 대부분의 시험평가를 국내 모든 해역에서 할 수 있다.

장영실호의 현장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계획 수립 및 선박 개조 설계 및 제작, 시험 운항 등 모든 과정에서 수중 건설로봇 운용업체 등 민간 기업의 요구를 최대한 반영했다.

앞으로 해양 장비·로봇별 객관적인 시험평가 절차 및 운용체계 구축도 순차적으로 마련해나갈 계획이다.

KIOST은 산업계 수요가 많을 것으로 전망되는 수중 로봇, 해상풍력 등 해양에너지, 해양 기기·장비 등 분야에서 연간 112억원 이상의 수입대체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김웅서 KIOST 원장은 "장영실호 취항으로 언제든 바다에 나가 해양 장비와 로봇의 상용화에 필요한 신뢰성 검증을 할 수 있게 됐다"며 "전용 모선을 확보한 만큼 장비 성능을 고도화하고 조기 상용화를 추진해 해양신산업 창출에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pc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