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오딘' 대박 카카오게임즈, 3분기 영업익 전년동기비 101.3%↑(종합)

송고시간2021-11-03 09:28

beta

올해 국내 게임 최대 히트작 '오딘: 발할라라이징'을 내놓은 카카오게임즈[293490]가 3분기에 분기 기준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이 회사는 연결 기준 올해 3분기 영업이익이 427억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101.31%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3일 공시했다.

카카오게임즈는 "6월 말 출시한 '오딘'의 성과가 3분기에 그대로 반영됐고, 모바일게임과 기타 매출 성과가 더해져 매출과 영업이익이 분기 최고치를 달성했다"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시장 전망치 14.7% 하회…PC게임 매출은 59%↓

카카오게임즈
카카오게임즈

[카카오게임즈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한혜원 기자 = 올해 국내 게임 최대 히트작 '오딘: 발할라라이징'을 내놓은 카카오게임즈[293490]가 3분기에 분기 기준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이 회사는 연결 기준 올해 3분기 영업이익이 427억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101.31%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3일 공시했다.

이번 영업이익은 연합인포맥스가 집계한 시장 전망치 501억원을 14.7% 하회했다.

매출은 4천662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209.69% 증가했다. 순이익은 443억원으로 64.44% 늘었다.

카카오게임즈는 "6월 말 출시한 '오딘'의 성과가 3분기에 그대로 반영됐고, 모바일게임과 기타 매출 성과가 더해져 매출과 영업이익이 분기 최고치를 달성했다"고 설명했다.

'오딘' 밖에도 스포츠 캐주얼 게임 '프렌즈샷: 누구나골프', 액션 역할수행게임(RPG) '월드 플리퍼'가 순항하면서 카카오게임즈의 3분기 모바일게임 매출은 4천105억원을 달성했다. 이는 작년 3분기보다 358.7% 뛴 것이다.

3분기 PC온라인 게임 매출은 179억원으로, 작년 3분기보다 59.1% 감소했다. 카카오게임즈는 "기존 게임 매출 안정화와 신작 게임 출시 일정 조정 영향이 있었다"고 밝혔다.

카카오게임즈는 내년에 일본 사이게임즈의 모바일게임 '우마무스메 프리티 더비'를 국내에 배급할 예정이다.

또 모바일 횡스크롤 게임 '가디스 오더', 중세 판타지 요소가 있는 모바일 수집형 RPG '에버소울', PC 온라인 생존게임 '디스테라' 등의 출시를 준비 중이다.

hye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