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 5∼11세 화이자백신 접종 곧 시작될듯…CDC 자문기구도 권고

송고시간2021-11-03 07:09

beta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백신 자문기구가 2일(현지시간) 5∼11세 어린이들에게 화이자-바이오엔테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라고 권고했다.

CDC 자문기구인 예방접종자문위원회(ACIP)는 이날 회의를 열고 표결을 통해 만장일치로 이같이 결정했다고 CNN이 보도했다.

앞서 미 식품의약국(FDA)이 5∼11세 어린이에게 화이자 코로나19 백신의 긴급사용을 승인한 것을 추인한 셈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FDA의 긴급사용 승인 추인 결정…CDC 국장 승인절차만 남아

화이자의 어린이용 코로나19 백신
화이자의 어린이용 코로나19 백신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백신 자문기구가 2일(현지시간) 5∼11세 어린이들에게 화이자-바이오엔테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라고 권고했다.

CDC 자문기구인 예방접종자문위원회(ACIP)는 이날 회의를 열고 표결을 통해 만장일치로 이같이 결정했다고 CNN이 보도했다.

이는 앞서 미 식품의약국(FDA)이 5∼11세 어린이에게 화이자 코로나19 백신의 긴급사용을 승인한 것을 추인한 셈이다.

다만 이 연령대 어린이에게는 성인 투약분의 3분 1인 10㎍(마이크로그램)의 화이자 백신을 3주의 간격을 두고 2차례에 걸쳐 맞히게 된다.

자문위원들은 표결에 앞서 회의에서 백신 접종을 강력하게 지지한다는 의사를 표명했다.

드렉설대학 의학대학원 소아과의 세라 롱 교수는 "우리 어린이들의 생명을 구할 또 하나의 백신을 추가로 갖게 됐다"고 말했다.

워싱턴대학의 베츠 벨 교수도 "우리는 모두 이 연령대를 위한 이 백신에 높은 열정을 갖고 있다"며 "하지만 우리는 부모들이 정당한 우려와 의문을 갖고 있다는 것도 이해한다"고 말했다.

화이자는 이날 백신 접종에 따른 열 등의 부작용이 5∼11세 어린이에게서는 16∼25세 청소년·성인보다 훨씬 적게 나타났다고 자문위원들에게 설명했다.

임상시험에서 발열을 경험한 비율이 5∼11세는 6.5%로, 16∼25세의 17.2%보다 낮았다는 것이다.

자문위의 접종 권고에 따라 이제 남은 절차는 로셸 월렌스키 CDC 국장이 이 권고를 승인하는 일이다. CDC 국장이 권고를 승인하면 이는 모든 미국 의사와 공중보건 관리들에 대한 CDC의 공식 임상 권고가 돼 접종이 가능해진다.

관행에 비춰볼 때 월렌스키 국장은 곧 권고를 승인할 것으로 전망된다. 미 언론들은 이르면 이날 중 승인이 날 것으로 보고 있다.

이렇게 되면 당장 이날 저녁부터 미국 전역의 소아과와 아동병원, 약국, 백신 클리닉, 일부 학교 등에서 이 연령대 어린이 2천800만명을 상대로 접종이 개시될 전망이다.

월렌스키 국장은 이날 회의에도 참석해 '델타 변이'가 번지면서 소아 코로나19 환자들의 병원 입원율이 급격히 올라갔고, 어린이가 입원해야 하거나 장기 후유증에 시달릴 중증 코로나19를 앓을 가능성은 낮지만 백신을 맞힐 수 있는 다른 질병보다는 높다고 말했다.

또 의학적 영향 외에도 사회적·정신적 해악도 크다며 백신 접종 필요성을 강조했다.

sisyph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