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바이든 정부, COP26 맞춰 미국내 메탄 대폭 감축 규제 발표

송고시간2021-11-03 00:51

beta

제26차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에 맞물려 미국이 메탄 배출 대폭 감축을 위한 규제계획을 발표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이 COP26에서 '국제메탄서약'을 띄우며 전세계적 메탄 감축에 시동을 거는 가운데 각국 설득을 위한 선제 조치에 나선 셈이다.

워싱턴포스트(WP)와 블룸버그 통신 등 미 언론에 따르면 환경보호청(EPA)과 농무부 등 미국의 5개 부처는 2일(현지시간) 미국 내 메탄 배출 감축을 위한 조치를 발표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유정 시설 30만곳·파이프라인 누출 단속…기존 시설로 첫 규제 확대

바이든 국제메탄서약 출범 따라 각국 참여 설득 위한 선제 조치 관측

COP26 참석한 바이든 대통령
COP26 참석한 바이든 대통령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제26차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에 맞물려 미국이 메탄 배출 대폭 감축을 위한 규제계획을 발표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이 COP26에서 '국제메탄서약'을 띄우며 전세계적 메탄 감축에 시동을 거는 가운데 각국 설득을 위한 선제 조치에 나선 셈이다.

워싱턴포스트(WP)와 블룸버그 통신 등 미 언론에 따르면 환경보호청(EPA)과 농무부 등 미국의 5개 부처는 2일(현지시간) 미국 내 메탄 배출 감축을 위한 조치를 발표했다.

이 중 가장 눈에 띄는 것은 EPA의 조치다. 석유·가스 회사가 미국 내 유정(油井)시설 30만 곳에서 3개월마다 점검을 하도록 하는 한편 원유 부산물로 생긴 메탄이 대기 중에 뿜어져 나가지 못하도록 했다.

규모가 있는 기존의 시설에 처음으로 규제가 확대 적용되는 것이다. 지금까지는 2015년 이후 건설된 신규 시설에만 규제가 적용돼 미 전역 90만곳의 시설 중 90% 이상이 규제 사각지대였다고 AP통신은 설명했다.

EPA의 이번 규정은 2023년부터 시행될 가능성이 크며 2035년까지 메탄 배출을 2005년 대비 74% 감축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그간 규제 대상이 아니었던 천연가스 파이프라인도 점검 및 누출 보수의 대상에 포함된다. 로이터통신은 64만㎞ 길이에 해당한다고 전했다.

쓰레기 매립지나 농업 분야에서 발생하는 메탄에 대해서도 자발적으로 감축에 나서도록 독려하는 방안이 포함됐다.

마이클 리건 EPA 청장은 통신에 "정말로 대담하고 공격적이고 포괄적인 조치"라면서 "매우 중요한 타이밍이다. 각국 정상이 (COP26이 열리는) 영국 글래스고에 모여 미국이 진정한 리더십을 보여주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미국석유협회(API)는 이번 조치들에 대한 검토작업을 하고 있다면서 일단 규제를 환영한다는 입장을 보였다.

환경단체 쪽에서는 이번 조치를 긍정적으로 평가하면서도 최종 시행까지 당국이 석유업계의 압박에 밀려서는 안된다는 입장이다.

COP26에 참석 중인 바이든 대통령은 유럽연합(EU)과 함께 2030년까지 메탄 배출을 2020년 대비 최소 30% 감축하는 국제메탄서약을 제시했다. 이 서약에는 한국을 비롯해 100여개 국가가 참여했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메탄은 이산화탄소와 함께 기후변화에 큰 영향을 미치는 온실가스다.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 간 협의체'(IPCC)는 8월 보고서에서 메탄이 이산화탄소보다 더 강력한 온실효과를 낸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nar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