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시 "메타버스에 신대륙 구현"…자체 플랫폼 5개년 계획 발표

송고시간2021-11-03 11:15

beta

서울시는 전국 지방자치단체 중 최초로 3차원 가상세계인 메타버스를 구현하는 플랫폼을 자체 구축해 신개념 공공서비스를 시도한다고 3일 밝혔다.

시는 내년부터 2026년까지 메타버스 정책의 중장기 방향과 전략을 담은 '메타버스 서울 추진 기본계획'을 이날 발표했다.

시는 우선 고성능 자체 플랫폼인 '메타버스 서울'(가칭)을 내년 말까지 구축하고, 내년부터 3단계에 걸쳐 경제·문화·관광·교육·민원 등 시정 전 분야 행정서비스에 메타버스 생태계를 구현하기로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전국 지자체 중 첫 구축…가상 종합민원실·관광특구 등 조성

오세훈 서울시장
오세훈 서울시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시 제공]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서울시는 전국 지방자치단체 중 최초로 3차원 가상세계인 메타버스를 구현하는 플랫폼을 자체 구축해 신개념 공공서비스를 시도한다고 3일 밝혔다.

시는 내년부터 2026년까지 메타버스 정책의 중장기 방향과 전략을 담은 '메타버스 서울 추진 기본계획'을 이날 발표했다.

이런 메타버스 정책은 오세훈 시장이 '서울비전 2030'에서 제시한 '미래감성도시' 분야 핵심 전략 중 하나로 추진된다.

시는 우선 고성능 자체 플랫폼인 '메타버스 서울'(가칭)을 내년 말까지 구축하고, 내년부터 3단계에 걸쳐 경제·문화·관광·교육·민원 등 시정 전 분야 행정서비스에 메타버스 생태계를 구현하기로 했다. 이 사업에는 총 39억원이 투입된다.

그동안 공공기관 등이 제공해온 메타버스 서비스는 대부분 유명 민간 플랫폼 기반의 사업으로, 복잡하고 다양한 행정서비스를 구현하는 데 기능적인 한계가 있다고 시는 지적했다.

이에 시는 내년 연말까지 자체 플랫폼 구축을 완료해 시민들에게 선보일 예정이다.

'메타버스 서울 추진 기본계획' 비전 및 로드맵
'메타버스 서울 추진 기본계획' 비전 및 로드맵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 메타버스 플랫폼 안에서 '연말연시 가상 보신각 타종 이벤트'를 시작으로 가상시장실, 서울핀테크랩, 인베스트서울, 서울캠퍼스타운 등 각종 기업 지원시설과 서비스를 순차적으로 구현할 계획이다.

2023년에는 가상의 종합민원실 '메타버스120센터'(가칭)도 만든다. 시청 민원실을 찾아야만 처리할 수 있었던 민원·상담을 메타버스 상에서 아바타 공무원과 만나 편리하게 할 수 있게 된다고 시는 소개했다.

또 광화문광장, 덕수궁, 남대문시장 등 서울의 주요 관광명소가 '가상관광특구'로 조성되고, 돈의문 등 소실된 역사자원은 가상공간에 생생하게 재현된다. 2023년부터는 빛초롱축제 등 서울의 대표 축제들도 메타버스에서 열려 전 세계인 누구나 볼 수 있게 된다.

확장현실(XR) 기술을 적용한 장애인 안전·편의 콘텐츠 등 사회적 약자를 위한 서비스도 개발한다.

아울러 시는 메타버스의 불건전한 활용과 역기능을 방지하고 안전한 이용 환경을 만들기 위해 이용수칙과 윤리·보안지침도 마련하기로 했다.

박종수 서울시 스마트도시정책관은 "메타버스는 기술 수준, 사용자 수요에 따라 다양한 형태로 진화하고 있으며, 특히 코로나19 이후 새로운 패러다임으로 급부상하고 있다"며 "서울시는 공공 수요와 민간 기술을 결합해 '메타버스 서울'이란 신대륙을 개척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min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