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북도의회 의장 "금강하굿둑 해수 유통 더 논할가치 없다"

송고시간2021-11-02 17:15

beta

송지용 전북도의회 의장이 충남도의 금강하굿둑 해수 유통 주장을 일축했다.

송 의장은 2일 "금강하구 해수 유통 시 염분 유입으로 농·공업용수 공급이 어려워 막대한 손해가 발생한다"면서 "공업용 취수장과 농업용 양수장이 상류로 이전하면 3조 원에 육박하는 사회적 비용이 필요로 하는 등 해수 유통의 실익이 없다"고 지적했다.

"금강은 조석간만의 차가 심해 집중호우가 발생하면 저지대 침수 피해도 우려된다"며 "이미 정부가 타당성이 없다고 결론지은 만큼 현 수준의 용수공급에 대한 국가 차원의 확실한 대안이 없다면 더는 논의할 가치가 없다"고 선을 그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충남도·도의회 해수유통 공론화 계속된 주장에 선 그어

금강하굿둑
금강하굿둑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주=연합뉴스) 김동철 기자 = 송지용 전북도의회 의장이 충남도의 금강하굿둑 해수 유통 주장을 일축했다.

송 의장은 2일 "금강하구 해수 유통 시 염분 유입으로 농·공업용수 공급이 어려워 막대한 손해가 발생한다"면서 "공업용 취수장과 농업용 양수장이 상류로 이전하면 3조 원에 육박하는 사회적 비용이 필요로 하는 등 해수 유통의 실익이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금강은 조석간만의 차가 심해 집중호우가 발생하면 저지대 침수 피해도 우려된다"며 "이미 정부가 타당성이 없다고 결론지은 만큼 현 수준의 용수공급에 대한 국가 차원의 확실한 대안이 없다면 더는 논의할 가치가 없다"고 선을 그었다.

송 의장은 "충남도의회가 특별위원회를 구성하고 충남도는 공론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면서 "전북도와 정치권이 선제 대응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충남도의회는 지난 9월 금강하굿둑 해수 유통의 대선공약과 국정과제 채택 촉구 건의안을 채택, 정부와 전북도 등에 전달하는 등 해수 유통을 추진 중이다.

해수 유통 논란은 2009년 서천군이 금강하구 수질 개선사업에 하굿둑 해수 유통을 포함하면서 촉발됐다.

서천군의 요청으로 국토부는 2010년 3월부터 2012년 12월까지 금강하구역 생태계 조사 및 관리체계 구축연구 용역을 실시, '서천군 갑문 증설 및 해수 유통은 타당성이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

하지만 충남도는 해수 유통 주장을 굽히지 않아 전북과 충남이 접점을 찾지 못하고 있다.

1990년 준공된 금강하굿둑은 군산시 성산면과 서천군 사이 1.8㎞의 제방으로, 연간 3억6천500만t의 용수를 군산과 서천 일대에 공급하고 있다.

sollens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