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최재해 "대장동 의혹, 사전에 밝히지 못해 아쉽다"

송고시간2021-11-02 12:59

인사청문회…개발특혜 전수조사 요청엔 "검토해보겠다"

최재해 감사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
최재해 감사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2일 오전 국회에서 최재해 감사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가 열리고 있다. 2021.11.2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최재해 감사원장 후보자는 2일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 "사전에 감사원이 지적하고 밝혔으면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라고 말했다.

최 후보자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국민의힘 서일준 의원이 '감사원이 제 역할을 했다면 이런 사태를 예방할 수 있지 않았나'라고 지적하자 이같이 답했다.

'2017년 지방공기업 경영관리실태 감사를 진행하면서 왜 해당 의혹을 발견하지 못했냐'는 취지의 같은당 구자근 의원의 질의에도 "그 당시에 밝히지 못한 부분에 대해서 아쉬움이 많이 남는다"며 "그때 감사한 팀이 대장동은 검토하지 않고 감사 결과를 가져온 것으로 기억한다. 아마 (감사의) 초점이 조금 다르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구 의원이 '이번 정부의 주요 사업에 대해 우선순위를 정해 감사해야 한다'고 지적하자, 최 후보자는 "제가 임명되면 우선순위 과제를 정해서 검토해보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개발 특혜와 관련한 지자체 전수조사가 필요하다는 서 의원의 말에는 "한번 검토해보겠다"고 답했다.

국민의힘 의원들과 대장동 주민이 대장동 의혹과 관련한 공익감사를 청구한 것과 관련해서는 "임명되면 신속히 처리하겠다"고 했다.

chom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