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항해시대의 이면…노예로 살아간 아시아인들

송고시간2021-11-02 11:50

beta

서구 열강이 아메리카대륙을 발견하며 식민지를 개척하기 시작했던 15~16세기 대항해시대에는 노예무역이 성행했다.

마닐라, 마카오, 나가사키 등 아시아로도 진출한 이들은 일본인을 비롯한 아시아인들도 헐값에 노예로 사들였다.

루시오 데 소우사 도쿄외국어대 특임 준교수와 오카 미호코 도쿄대 사료편찬소 준교수가 함께 쓴 '대항해시대의 일본인 노예'(산지니)는 그간 주목받지 못했던 아시아인 노예의 인신매매, 일본인 노예의 존재를 조명한 책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대항해시대의 일본인 노예' 출간

(서울=연합뉴스) 송광호 기자 = 서구 열강이 아메리카대륙을 발견하며 식민지를 개척하기 시작했던 15~16세기 대항해시대에는 노예무역이 성행했다. 식민도시를 개척하기 위해 많은 노동력이 필요했던 포르투갈과 스페인은 아프리카에서 노동력을 조달했다. 마닐라, 마카오, 나가사키 등 아시아로도 진출한 이들은 일본인을 비롯한 아시아인들도 헐값에 노예로 사들였다.

가노 나이젠 작 '남만 병풍에 묘사된 포르투갈인을 따르는 노예들'
가노 나이젠 작 '남만 병풍에 묘사된 포르투갈인을 따르는 노예들'

[흑인 외에 아시아인으로 보이는 사람도 수행하고 있다. 산지니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루시오 데 소우사 도쿄외국어대 특임 준교수와 오카 미호코 도쿄대 사료편찬소 준교수가 함께 쓴 '대항해시대의 일본인 노예'(산지니)는 그간 주목받지 못했던 아시아인 노예의 인신매매, 일본인 노예의 존재를 조명한 책이다.

저자들은 나가사키, 마닐라, 멕시코시티를 전전하며 살았던 유대인 페레스 일가의 이단 심문 재판기록, 일본 사료 등을 토대로 15~16세기 일본인 노예들의 자취를 추적했다.

저자들에 따르면 일본인들은 가족에게 팔려 가거나 납치되거나 전쟁 포로가 되거나 자발적으로 돈을 벌기 위해 서양인의 노예가 됐다.

이들은 주로 가사 노동을 담당했고, 그 외에도 하급 선원, 용병, 교회의 종복, 주술사, 전문 기술직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일에 종사했다.

마카오, 마닐라 등 동아시아 식민도시에 거주했지만, 주인을 따라다니며 포르투갈, 멕시코 등 유럽과 아메리카 대륙에서 살기도 했다.

일본을 넘어 동아시아로 확대하면 당시 동아시아에는 왜구의 활동, 임진왜란 등 전쟁이 빈번해 인신매매 등이 횡행했다.

"왜구에 의한 중국 연안 지역 약탈과 아시아 지역에서의 인신매매는 밀접한 관계가 있으며 당시 동아시아 해역에서 막 교역을 시작한 유럽인도 그에 관여하고 있었다. 이를 통해 동아시아 출신 노예의 행동 범위가 글로벌하게 전개되었던 것이다."

예컨대 한 중국인 여성은 왜구에 의해 일본에 끌려가 포르투갈인에 팔렸다. 빅토리아 디아스라는 이름을 받은 그녀는 이후 말라카, 고아, 리스본을 거쳐 앤트워프, 함부르크에서 살았다.

린스호텐 '동방안내기' 삽화
린스호텐 '동방안내기' 삽화

[고아 중심부. 다양한 노예의 모습이 묘사돼 있다. 산지니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조선인들도 노예로 살았다. 주로 임진왜란 때 일본에 끌려간 그들은 시장에서 비싼 값을 받는 귀중한 노동력인 젊은이들과 어린 포로들이 많았다. 전쟁 중에는 매년 수천 명이 넘는 포로들이 유입되면서 공급 과잉에 따라 노예 가격이 내려가기도 했다.

16세기 말 피렌체 상인 프란치스코 카를레티는 일본 시장에서 본 조선인 노예에 대해 이렇게 적었다.

"모든 연령대의 남성, 여성들이 수많은 노예로 몰려왔다. 그중에는 아름다운 여인들도 있었다. 누구나 아주 싼값에 팔렸고, 나 자신도 다섯 명의 노예를 겨우 12에스쿠드에 손에 넣을 수 있었다."

책은 이처럼 서양인이 주도한 대항해시대의 이면에 노예무역이라는 거대한 그림자가 있었다고 증언한다.

저자들은 "바다를 건넌 노예들의 생애는 전란 중에 차라리 죽는 편이 낫다고 생각할 정도로 열악한 생활 환경에 있던 경우가 압도적으로 많았을 것이다. 그런데도 그들은 어떠한 환경에서도 '사는' 것을 선택했다"고 말했다.

책의 부제는 '기록으로 남은 16세기 아시아 노예무역'이다.

신주현 옮김. 280쪽. 2만원.

책 이미지
책 이미지

[산지니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buff27@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