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카카오페이 내일 상장…'따상'하면 시총 30조원대

송고시간2021-11-02 11:39

beta

올해 마지막 기업공개(IPO) '대어'로 꼽히는 핀테크 업체 카카오페이의 증시 입성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2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카카오페이는 오는 3일 유가증권시장에 상장해 거래를 시작한다.

카카오페이가 기관 수요예측과 일반 청약에서 흥행한 만큼 상장 후 급등할지에 관심이 쏠린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한지붕' 카카오뱅크 시총 넘어설지 주목

카카오페이 공모가 확정일인 지난 10월 22일 오후 서울의 한 증권사 영업부에 관련 내용이 적힌 배너가 놓여 있다.[연합뉴스 자료사진]

카카오페이 공모가 확정일인 지난 10월 22일 오후 서울의 한 증권사 영업부에 관련 내용이 적힌 배너가 놓여 있다.[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올해 마지막 기업공개(IPO) '대어'로 꼽히는 핀테크 업체 카카오페이의 증시 입성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2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카카오페이는 오는 3일 유가증권시장에 상장해 거래를 시작한다.

공모가 9만원 기준으로 산정한 시가총액 규모는 11조7천330억원이다.

카카오페이가 기관 수요예측과 일반 청약에서 흥행한 만큼 상장 후 급등할지에 관심이 쏠린다.

시초가가 공모가 2배인 18만원으로 정해지고서 상한가로 직행하는 이른바 '따상'에 성공하면 상장일 주가는 최고 23만4천원까지 오른다.

'따상' 달성 시 1주당 수익은 14만4천원이며, 시총은 단숨에 30조5천억원으로 불어난다. 30조5천억원은 이날 오전 기준 코스피 시총 10위인 카카오뱅크[323410] 수준이다.

따라서 카카오페이가 상장 후 시총에서 한지붕 가족인 카카오뱅크를 넘어설지가 '관전 포인트'가 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최근 공모주 '따상'이 많지 않고, 카카오페이는 공모가 고평가 논란·규제 확산 리스크도 있어 주가 급등을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다.

주가 흐름에 변수가 될 상장일 유통 가능 주식 물량 비율은 31.7% 수준이다.

앞서 상장한 카카오뱅크(22.6%), SK아이이테크놀로지[361610](15.04%) 등과 비교하면 높은 편이다.

2대 주주인 알리페이 지분 28.47%가 상장 직후 시장에 풀리지만, 대규모 매물이 쏟아질 가능성은 희박하다는 관측에 무게가 실린다.

정광명 DB금융투자 연구원은 "알리페이와 카카오페이의 전략적 파트너십을 고려하면 알리페이가 상장 후 보유 물량을 매도할 가능성은 작다"며 "기관 확약 물량까지 고려하면 실질적인 유통 가능 물량은 더 적어 단기 수급에 긍정적 영향이 기대된다"고 분석했다.

ric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