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남중국해 논란'에 필리핀서 넷플릭스 드라마 일부 방영 중단

송고시간2021-11-02 10:02

beta

필리핀에서 방영중인 넷플릭스 드라마가 남중국해 영유권 논란에 휩싸이면서 해당 에피소드 2편의 서비스가 중단됐다.

2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넷플릭스는 첩보 드라마 '파인 갭'(Pine Gap)의 2·3번째 에피소드를 필리핀에서 방영하지 않기로 했다.

이번 조치는 필리핀 정부가 해당 에피소드에 영유권 분쟁 지역인 남중국해와 관련한 중국 측 주장을 반영한 지도가 나오는 장면이 있다면서 서비스 중단을 요청한 데 따른 것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필리핀 정부 요청에 첩보드라마 2·3편 비공개 결정

외교부 "중국의 영유권 주장 전달하는 장면 담겨"

중국의 남중국해 영유권 주장 성토하는 필리핀 시위대
중국의 남중국해 영유권 주장 성토하는 필리핀 시위대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하노이=연합뉴스) 김범수 특파원 = 필리핀에서 방영중인 넷플릭스 드라마가 남중국해 영유권 논란에 휩싸이면서 해당 에피소드 2편의 서비스가 중단됐다.

2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넷플릭스는 첩보 드라마 '파인 갭'(Pine Gap)의 2·3번째 에피소드를 필리핀에서 방영하지 않기로 했다.

넷플릭스는 "필리핀 정부 요청에 의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조치는 필리핀 정부가 해당 에피소드에 영유권 분쟁 지역인 남중국해와 관련한 중국 측 주장을 반영한 지도가 나오는 장면이 있다면서 서비스 중단을 요청한 데 따른 것이다.

이와 관련, 필리핀 외교부는 성명을 내고 영화심의위원회가 해당 드라마의 특정 에피소드를 대중에게 공개하는게 적합하지 않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문제의 지도는 남중국해의 영유권 주장의 근거인 9개선(구단선)이 합법적이라는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해 의도적으로 계획됐다는게 위원회의 판단"이라고 문제를 제기했다.

한해 3조4천억 달러(3천996조7천억원) 상당의 물동량이 지나는 남중국해는 브루나이, 말레이시아, 필리핀, 대만, 중국, 베트남 등 주변 국가들이 각각 영유권을 주장하면서 논란이 되는 곳이다.

중국은 남중국해에 U자 형태로 9개 선(구단선)을 그어 90%가 자국 영해라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2016년 국제상설재판소(PCA)는 중국의 이같은 주장은 국제법상 근거가 없다고 판결한 바 있다.

bums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