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1천600년 전 백제 왕궁이 밝히는 가을밤…익산 문화재 '야행'

송고시간2021-11-02 09:31

beta

한밤의 문화재 체험행사인 '2021 익산 문화재 야행(夜行)'이 12∼14일 유네스코 세계유산인 전북 익산시 백제 왕궁과 탑리마을 일대에서 열린다.

이번 야행에는 전북도 교육청, 부여문화재연구소, 마한백제문화연구소 등 30여 개 단체가 방문객들에게 세계유산인 백제 왕궁의 고즈넉한 멋과 관내 문화재의 가치를 다양한 방법으로 알릴 예정이다.

익산시 관계자는 "이번 야행이 위드 코로나 시행에 따른 일상 회복의 전환점이 될 수 있도록 체계적인 방역을 통해 진행할 것"이라며 "방문객들이 백제왕궁에서 1천600년 전 문화유산의 가치를 느끼며 힐링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익산 백제 왕궁 주변의 야경
익산 백제 왕궁 주변의 야경

[익산시 제공]

(익산=연합뉴스) 홍인철 기자 = 한밤의 문화재 체험행사인 '2021 익산 문화재 야행(夜行)'이 12∼14일 유네스코 세계유산인 전북 익산시 백제 왕궁과 탑리마을 일대에서 열린다.

행사에서는 야경(夜景), 야로(夜路), 야사(夜史), 야화(夜畵), 야설(夜設), 야식(夜食), 야시(夜市), 야숙(夜宿) 등을 주제로 한 32개의 야간문화 프로그램이 펼쳐진다.

소원을 담은 풍등을 날려보는 '백제 왕궁 달빛기원'을 비롯해 무형문화재와 어울림 한마당, 지역 명사가 전해주는 '백제를 말하다, 이야기꾼' 등이 눈길을 끈다.

이번 야행에는 전북도 교육청, 부여문화재연구소, 마한백제문화연구소 등 30여 개 단체가 방문객들에게 세계유산인 백제 왕궁의 고즈넉한 멋과 관내 문화재의 가치를 다양한 방법으로 알릴 예정이다.

체험행사는 사전예약제로 운영되는데, 10일까지 익산 문화재 야행 홈페이지(http://iksan-night.kr)에서 신청하면 된다.

행사 기간 익산 문화재 야행 홈페이지와 유튜브(익산 문화재 야행)를 통해 현장을 생중계한다.

2018년 문화재청의 '문화재 야행' 공모사업에 선정돼 4년째를 맞은 익산시 야행은 '2019년 최우수 야행'에 뽑히기도 했다.

익산시 관계자는 "이번 야행이 위드 코로나 시행에 따른 일상 회복의 전환점이 될 수 있도록 체계적인 방역을 통해 진행할 것"이라며 "방문객들이 백제왕궁에서 1천600년 전 문화유산의 가치를 느끼며 힐링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ich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