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오징어게임' 필리핀 배우 "한국 버스서 얼굴에 양배추 맞기도"

송고시간2021-11-01 18:38

beta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 게임'에 출연한 필리핀 배우 크리스찬 라가힐이 한국에서 당한 인종차별 경험을 털어놨다.

라가힐은 최근 유튜브 채널 '아시안 보스'와 한 인터뷰에서 과거 한국 마을버스에서 얼굴에 양배추를 맞은 적이 있다고 밝혔다.

그는 "마을버스 뒷자리에 앉아있었는데 한 여성이 몇 분 동안 나를 쳐다보다가 양배추를 내 얼굴에 집어 던졌다"며 "쓰고 있던 안경이 떨어져 부러졌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유튜브 채널 '아시안 보스'에 출연한 필리핀 배우 크리스찬 라가힐
유튜브 채널 '아시안 보스'에 출연한 필리핀 배우 크리스찬 라가힐

['아시안 보스' 유튜브 영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정진 기자 =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 게임'에 출연한 필리핀 배우 크리스찬 라가힐이 한국에서 당한 인종차별 경험을 털어놨다.

라가힐은 최근 유튜브 채널 '아시안 보스'와 한 인터뷰에서 과거 한국 마을버스에서 얼굴에 양배추를 맞은 적이 있다고 밝혔다.

그는 "마을버스 뒷자리에 앉아있었는데 한 여성이 몇 분 동안 나를 쳐다보다가 양배추를 내 얼굴에 집어 던졌다"며 "쓰고 있던 안경이 떨어져 부러졌다"고 말했다.

이어 "버스에 있던 다른 사람이 내가 한국인이 아니어서 내리라는 의미로 던진 것이라고 전해줬다"면서 "가장 충격적이었던 것은 아무도 나를 도와주지 않았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2015년 영어 교사로 한국 생활을 시작한 라가힐은 드라마 '청일전자 미쓰리', 영화 '협상', '승리호' 등의 작품에 출연했다.

stop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