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 팬데믹에도 충북 기업체 힘냈다…지방소득세 30%↑

송고시간2021-11-02 08:30

beta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경기침체 속에서도 충북지역 기업들이 낸 지방소득세가 작년보다 30% 이상 늘었다.

시·군별 편차는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2일 충북도 등에 따르면 올해 9월까지 도내 법인 지방소득세 징수액은 2천395억원으로 작년 한 해 누적액(1천835억원)보다도 30.5%(560억원)나 많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9월까지 2천395억원, 전년도 1년치 누적액 크게 앞질러

청주 등 4개 시·군 87.6%…지역 부익부 빈익빈은 여전

(청주=연합뉴스) 전창해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경기침체 속에서도 충북지역 기업들이 낸 지방소득세가 작년보다 30% 이상 늘었다. 하지만 시·군별 편차는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 경제 활동 (CG)
기업 경제 활동 (CG)

[연합뉴스TV 제공]

2일 충북도 등에 따르면 올해 9월까지 도내 법인 지방소득세 징수액은 2천395억원으로 작년 한 해 누적액(1천835억원)보다도 30.5%(560억원)나 많다.

법인 지방소득세는 기업들의 전년 영업 순이익을 기준으로 하기 때문에 해당 기업의 경제활동이 얼마나 활발했는지를 가늠할 수 있는 지표이기도 하다.

반도체 업계 등은 세계시장 호황 덕을 톡톡히 봤다.

코로나19 사태로 비상경영 속 내부정비에 힘쓴 게 오히려 영업실적을 향상시킨 사례도 적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도내 지방자치단체의 투자유치 활동으로 기업 수가 늘어난 것 역시 일부 영향을 미쳤다.

올해 신고 법인 수는 2만8천161곳으로 일 년 새 2천140곳이나 늘었다.

시·군별로 보면 청주시가 1천284억원(53.6%)으로 도내 전체 징수액의 절반 이상을 차지한다.

청주에서는 SK하이닉스가 무려 267억원을 납부했다. 도내 최다 납부액이다.

SK하이닉스는 1년 전 180억원을 납부했으나, 이후 반도체 시장의 호황에 힘입어 86억원이 증가했다.

두 번째는 진천군이 이름을 올렸다.

진천군은 330억원을 징수했는데, 300억원을 넘긴 건 올해가 처음이다. 전국 군 단위 중 울주군에 이어 2위에 해당하는 기록이기도 하다.

지난해 진천에 둥지를 튼 CJ제일제당을 40억원을 납부했고, SKC도 비슷한 액수를 냈다.

이어 음성군 290억원, 충주시 194억원 순이다.

이들 상위 4개 지자체의 징수액은 도내 전체의 87.6%를 차지할 정도로 쏠림현상이 뚜렷했다.

나머지 7개 시·군의 징수액은 100억원 미만이다.

이 가운데 증평군은 160%가 넘는 증가율이 눈에 띈다.

28억원에서 73억원으로 일 년 새 45억원 늘었는데, 주요 기업 2곳이 높은 매출 신장을 거둔 것으로 전해졌다.

충북도 관계자는 "코로나19 등 여러 어려운 경제여건 속에서 우량기업 위주의 투자유치 전략이 세입 증대에 주효했던 것으로 분석된다"며 "일선 시·군과 함께 충북에서 더 많은 기업 투자와 경제활동이 이뤄질 수 있도록 적극 지원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jeonc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