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영산강환경청, 내년 3월까지 야생생물 밀렵·밀거래 집중단속

송고시간2021-11-01 15:51

beta

영산강유역환경청은 1일 야생생물 밀렵과 밀거래 행위 단속 강화에 나섰다.

내년 3월 10일까지를 특별 단속 기간으로 정하고 철새도래지와 밀렵 우려 지역을 집중적으로 점검한다.

류은선 영산강유역환경청 자연환경과장은 "지역 주민의 적극적인 신고와 관심이 야생생물 밀렵과 밀거래를 근절할 수 있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영산강유역환경청이 수거한 불법 사냥도구
영산강유역환경청이 수거한 불법 사냥도구

[영산강유역환경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영산강유역환경청은 1일 야생생물 밀렵과 밀거래 행위 단속 강화에 나섰다.

내년 3월 10일까지를 특별 단속 기간으로 정하고 철새도래지와 밀렵 우려 지역을 집중적으로 점검한다.

야생생물 불법 포획과 유통, 불법 사냥도구 판매와 거래, 멸종위기종 온라인 판매행위 등을 단속한다.

담당 지방자치단체, 야생생물관리협회가 단속에 참여한다.

'야생생물 보호 및 관리에 관한 법률'은 야생생물 밀렵과 밀거래 행위에 대해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만원 이상 5천만원 이하 벌금에 처하도록 규정한다.

밀렵이나 밀거래 행위를 목격하고 신고하면 최대 500만원의 포상금을 받을 수 있다.

환경신문고(☎ 128), 영산강환경청(☎ 062-410-5221~9), 담당 지자체와 경찰서 등에 신고하면 된다.

류은선 영산강유역환경청 자연환경과장은 "지역 주민의 적극적인 신고와 관심이 야생생물 밀렵과 밀거래를 근절할 수 있다"고 말했다.

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