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방부 소유 제주 '알뜨르비행장'에 평화대공원 추진 기대감

송고시간2021-11-01 15:26

beta

국방부 소유의 제주 서귀포시 대정읍 '알뜨르비행장'을 제주도가 무상 사용하며 평화대공원을 조성하는 방안이 탄력을 얻고 있다.

제주도는 1일 국방부와 알뜨르비행장 부지에 가칭 '제주평화대공원'을 조성하는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실무 협의체를 구성·운영한다고 밝혔다.

박재민 국방부 차관은 이날 제주도청을 방문해 구만섭 도지사 권한대행을 만난 자리에서 "제주도에서 설득도 많이 하고, 의지도 강하기 때문에 정부도 긍정적인 반응"이라며 "제주도와 협의를 통해 실무협의체 구성을 진행하고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제주도-국방부 실무협의체 구성, 첫 회의서 무상 사용 등 논의 예정

(제주=연합뉴스) 고성식 기자 = 국방부 소유의 제주 서귀포시 대정읍 '알뜨르비행장'을 제주도가 무상 사용하며 평화대공원을 조성하는 방안이 탄력을 얻고 있다.

제주평화대공원 추진 논의하는 제주도와 국방부
제주평화대공원 추진 논의하는 제주도와 국방부

(제주=연합뉴스) 1일 제주도청에서 구만섭 제주도지사 권한대행(앞줄 왼쪽)과 박재민 국방부 차관(앞줄 오른쪽)이 서귀포시 알뜨르비행장 부지에 대한 제주평화대공원(가칭) 조성 사업 추진을 위한 실무협의체 구성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2021.11.1 [제주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koss@yna.co.kr

제주도는 1일 국방부와 알뜨르비행장 부지에 가칭 '제주평화대공원'을 조성하는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실무 협의체를 구성·운영한다고 밝혔다.

박재민 국방부 차관은 이날 제주도청을 방문해 구만섭 도지사 권한대행을 만난 자리에서 "제주도에서 설득도 많이 하고, 의지도 강하기 때문에 정부도 긍정적인 반응"이라며 "제주도와 협의를 통해 실무협의체 구성을 진행하고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도는 이번 국방부 면담을 시작으로 곧바로 실무협의체를 구성해 이달 중 첫 회의를 열 예정이다.

구만섭 도지사 권한대행은 "알뜨르비행장은 일제 강제 수탈의 대표적 장소로, 전쟁의 아픔과 평화의 소중함을 알리는 제주평화대공원 조성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도는 그간 알뜨르비행장 부지를 넘겨받기 위한 무상 양여를 요구했지만, 군은 대체 부지와 군사 공항 필요성 등을 제기하며 거부해 왔다.

이에 도는 무상 양여에서 무상 사용으로 전환해 국방부와 공감대 형성에 이르렀다.

옛 일제 알뜨르비행장의 현재 모습
옛 일제 알뜨르비행장의 현재 모습

[연합뉴스 자료 사진]

이와 관련 위성곤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서귀포시)도 지난 5월 국유재산을 50년간 무상 사용할 수 있도록 제주특별법과 국유재산특례제한법 개정안을 발의한 바 있다.

현행 국유재산특례제한법은 국유지 사용 허가 기간이 5년으로 제한돼 있다.

이날 면담에서는 또 알뜨르비행장 내 농경지 침수 피해 방지대책을 위해 배수시설 설치 등이 논의됐다.

박 차관은 제주도청 방문 이후 알뜨르비행장 현지를 방문해 주민 의견을 청취했다.

현재 알뜨르비행장 일부 지역에서는 지역주민들이 정부에 임대료를 내고 농사를 짓고 있다.

알뜨르비행장은 일제강점기인 1932∼1933년 일본군이 중국 침략을 위한 전초기지로 조성됐다.

당시 지역주민들의 농지를 강제 수용해 건설됐으며 해방 이후 국방부 소유가 됐다.

도는 2008년 '세계평화의섬' 후속 조치로 알뜨르비행장 일대 184만9천672㎡(국유지 168만2천204㎡)에 제주평화대공원 조성 계획을 세웠지만 지지부진한 상태다.

kos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