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권순우, 남자 테니스 세계 랭킹 52위…개인 최고 순위

송고시간2021-11-01 11:00

beta

권순우(24·당진시청)가 남자프로테니스(ATP) 단식 세계 랭킹 52위에 올랐다.

1일 발표된 순위에서 권순우는 지난주 55위보다 3계단이 오른 52위에 자리했다.

개인 역대 최고 순위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ATP 투어 우승 권순우, 기자간담회
ATP 투어 우승 권순우, 기자간담회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지난달 카자흐스탄에서 열린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아스타나오픈에서 우승한 권순우가 12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테니스코트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2021.10.12 kane@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권순우(24·당진시청)가 남자프로테니스(ATP) 단식 세계 랭킹 52위에 올랐다.

1일 발표된 순위에서 권순우는 지난주 55위보다 3계단이 오른 52위에 자리했다.

이는 개인 역대 최고 순위다. 권순우의 종전 최고 순위는 지난달 55위였다.

권순우는 2021시즌 일정을 모두 마치고 현재 국내에 머물고 있다.

권순우는 올해 9월 카자흐스탄 누르술탄에서 열린 아스타나오픈에서 우승, 2003년 이형택(은퇴) 이후 18년 만에 ATP 투어 단식 정상에 오른 한국 선수가 됐다.

또 프랑스오픈 3회전(32강)에 올라 메이저 대회 개인 최고 성적을 냈고, 7월 도쿄올림픽에도 출전하며 2008년 베이징올림픽 이형택 이후 13년 만에 올림픽 테니스 경기에 뛴 한국 선수로도 이름을 올렸다.

역대 한국 선수의 최고 순위는 2018년 호주오픈 4강에 올랐던 정현(25)의 19위다. 이형택은 36위가 최고 순위였다.

노바크 조코비치(세르비아)가 여전히 1위를 지켰고, 다닐 메드베데프(러시아), 스테파노스 치치파스(그리스)가 2, 3위다.

라파엘 나달(스페인)이 알렉산더 츠베레프(독일)에 이어 5위, 로저 페더러(스위스)는 14위다.

아시아 국적 선수로는 니시코리 게이(일본)가 49위로 가장 높은 순위에 올랐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