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광란'의 핼러윈…사흘간 방역수칙 위반 1천289명 적발

송고시간2021-11-01 08:43

beta

핼러윈을 낀 지난 주말 전국에서 1천여 명이 방역 수칙 위반으로 적발됐다.

1일 경찰청에 따르면 금요일이었던 지난달 29일부터 일요일이었던 31일까지 전국에서 감염병예방법, 식품위생법, 음악산업법 위반 등으로 총 101건에 걸쳐 1천289명이 적발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위드코로나' 앞두고 이태원에만 17만명 몰려

'일상회복 D-1', 이태원 핼러윈 인파
'일상회복 D-1', 이태원 핼러윈 인파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핼러윈 데이인 31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 거리에 시민들이 오가고 있다. 2021.10.31 pdj6635@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송은경 기자 = 핼러윈을 낀 지난 주말 전국에서 1천여 명이 방역 수칙 위반으로 적발됐다.

1일 경찰청에 따르면 금요일이었던 지난달 29일부터 일요일이었던 31일까지 전국에서 감염병예방법, 식품위생법, 음악산업법 위반 등으로 총 101건에 걸쳐 1천289명이 적발됐다.

일별로는 토요일이었던 지난달 30일에 47건 630명으로 가장 많았고 일요일인 31일에 20건 259명, 금요일이었던 29일에 34건 400명 순이었다.

서울에서는 지난 30일 강남 소재 한 음식점에서 DJ 박스와 무대 등을 설치하고 무허가 클럽으로 운영하던 업주와 손님 등 234명이 단속망에 걸렸다.

같은 날 송파구의 한 음식점에서도 유흥종사자 10명을 고용한 후 예약 손님을 대상으로 영업했다가 51명이 적발됐다.

서울뿐만 아니라 부산에서도 경찰 375명과 지방자치단체 25명이 합동으로 유흥시설 등 555곳을 점검한 결과 감염병예방법 위반 등으로 23건 195명이 단속됐다.

지난 주말 가장 인파가 몰린 곳은 역시 이태원이었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29일에는 4만명, 30일에는 8만명, 31일에는 5만명가량이 이태원에 운집했다.

사람들은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 게임' 등 캐릭터들을 코스프레하고, 말까지 타고 거리에 등장하는 등 '위드 코로나'를 앞두고 핼러윈을 즐겼지만 일각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을 부추길 것이라는 우려도 일었다.

lisa@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Rmqdcg3F_j0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