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백악관 대변인 코로나19 확진…"바이든 26일 마지막으로 봐"

송고시간2021-11-01 07:18

바이든 순방에 동행 안 해…백악관 내 추가 감염 가능성 우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유럽 순방에 동행하지 않은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31일(현지시간) 백악관 공동취재단을 통해 배포된 성명에 따르면 사키 대변인은 이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사키 대변인은 "백신 덕분에 가벼운 증상만 겪고 있으며 집에서 업무를 계속 수행할 수 있다"면서 열흘 간의 격리를 거친 후 사무실로 복귀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바이든 대통령을 화요일인 지난 26일 마지막으로 봤지만 야외에서 마스크를 쓰고 6피트(182㎝) 이상 떨어진 채 만났다면서 지난 27일 이후로는 바이든 대통령이나 백악관 고위 참모와 밀접하게 접촉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사키 대변인은 가족 중 누군가가 확진 판정을 받아 순방에 동행하지 않기로 결정했으며 27일부터 전날까지는 코로나19 검사에서도 음성이 나왔다고 부연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 등을 위해 유럽 순방에 나서던 28일 사키 대변인은 급한 가족 문제로 순방에 동행하지 않는다고 밝혀 궁금증을 자아냈다.

바이든 대통령을 가까이서 보좌하는 사키 대변인이 백신 접종에도 돌파감염에 따른 확진 판정을 받음에 따라 바이든 대통령을 비롯한 백악관 고위인사의 추가 감염으로 이어질 가능성에 대한 우려도 제기된다.

nar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