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공정위, 변협의 로톡 허위·과장광고 신고에 '혐의없음' 결론(종합)

송고시간2021-11-01 09:19

beta

공정거래위원회가 법률 플랫폼 서비스 '로톡'의 허위·과장 광고 사건에 대해 무혐의 판정을 내렸다.

로톡 운영사 로앤컴퍼니는 대한변호사협회(변협)가 자사를 전자상거래법·표시광고법 위반 혐의로 신고한 내용에 대해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전부 무혐의 판정 통보를 받았다고 1일 밝혔다.

변협과 서울지방변호사회(서울변회)는 지난 8월 로톡이 회원 변호사 숫자를 부풀리고 소비자를 오인케 하는 광고를 했다며 공정위에 신고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로톡이 변협 신고한 건은 계속 조사…사업자단체 여부 등 쟁점

2021년 8월 5일 서울 서초구 거리에 설치된 '로톡' 광고물 [연합뉴스 자료사진]

2021년 8월 5일 서울 서초구 거리에 설치된 '로톡' 광고물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세종=연합뉴스) 황재하 이보배 기자 = 공정거래위원회가 법률 플랫폼 서비스 '로톡'의 허위·과장 광고 사건에 대해 무혐의 판정을 내렸다.

로톡 운영사 로앤컴퍼니는 대한변호사협회(변협)가 자사를 전자상거래법·표시광고법 위반 혐의로 신고한 내용에 대해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전부 무혐의 판정 통보를 받았다고 1일 밝혔다.

변협과 서울지방변호사회(서울변회)는 지난 8월 로톡이 회원 변호사 숫자를 부풀리고 소비자를 오인케 하는 광고를 했다며 공정위에 신고했다.

고발 당시 로톡이 가입 변호사 수를 3천900명이라고 광고해왔으나, 로톡에 실제 프로필을 노출한 변호사가 1천400여명에 불과하다는 것이 변협 측 주장이었다.

로톡이 일정 금액을 지불한 변호사를 웹사이트 최상단에 노출해주는 '프리미엄 로이어' 서비스를 소비자에게 제대로 알리지 않았다고도 지적했다.

하지만 공정위가 확인한 로톡 회원 변호사 수는 지난 7월 기준으로 3천명이었다.

공정위는 또 로톡이 거짓·과장 또는 기만적인 방법을 사용해 소비자를 유인해 거래했거나 그와 같은 표시·광고를 했다고 보기 어렵다고 판단했다.

공정거래위원회
공정거래위원회

[연합뉴스TV 제공]

공정위는 로톡이 변협을 신고한 사건에 대해서는 계속 조사하고 있다.

변협이 지난 5월 로톡 가입 변호사들을 징계하도록 광고 규정을 개정하자 로톡은 변협이 공정거래법과 표시광고법을 위반했다며 공정위에 신고했다.

공정위는 우선 변협이 공정거래법상 '사업자단체'의 정의에 부합하는지와 함께 변협의 행위가 공정거래법에서 금지하는 '부당한 공동행위'와 '사업 활동 방해 행위'에 해당하는지 살펴보고 있다.

변협의 표시광고법 위반 여부도 조사 대상이다.

이 법 6조에 따르면 사업자단체는 법령에 따르지 않고는 그 사업자단체에 가입한 사업자에 대해 표시·광고를 제한하는 행위를 해서는 안 된다. 즉 변협의 행위가 변호사법에 근거한 것인지를 가리는 것이 핵심이다.

이와 관련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지난달 13일 한 간담회에서 "법무부는 로톡 등 광고형 플랫폼이 변호사법에 위반되지 않는다는 확고한 입장을 가지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후 법무부는 공정위에 이 같은 유권해석을 전달했다.

공정위는 최대한 조속히 조사를 마무리 짓겠다는 방침이다.

한편 변협은 변호사가 아닌 자에게 광고를 맡기는 변호사를 징계하는 '변호사 광고에 관한 규정' 개정안을 올해 8월부터 시행하는 등 로톡을 비롯한 법률 플랫폼 서비스를 전면 금지하고 있다.

jae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