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사랑해서 그런거야" 의붓딸 12년간 성폭행 50대 징역 25년

송고시간2021-10-31 19:37

beta

12년 동안 300차례 넘도록 의붓딸을 성폭행한 50대가 중형을 선고받았다.

전주지법 제11형사부(강동원 부장판사)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A(54)씨에게 징역 25년을 선고했다고 31일 밝혔다.

A씨는 2009년부터 약 12년 동안 343차례 의붓딸 B씨를 성폭행하고 임신과 낙태를 반복시킨 혐의로 기소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전주=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 12년 동안 300차례 넘도록 의붓딸을 성폭행한 50대가 중형을 선고받았다.

전주지법 제11형사부(강동원 부장판사)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A(54)씨에게 징역 25년을 선고했다고 31일 밝혔다.

A씨는 2009년부터 약 12년 동안 343차례 의붓딸 B씨를 성폭행하고 임신과 낙태를 반복시킨 혐의로 기소됐다.

A씨가 처음 범행을 저지른 2009년 B씨는 불과 9살이었다.

그는 "사랑해서 그러는 거다"라는 말한 뒤 성폭행을 반복했으며 B씨가 거부하면 "가족을 모두 죽이겠다" "네 여동생을 강간하겠다"고 협박한 것으로 조사됐다.

B씨는 A씨의 범행으로 2차례 임신과 낙태를 경험한 것으로 알려졌다.

심지어 A씨는 B씨에게 "내 아이를 뱄으니 내 아내처럼 행동하라"고 협박하고 B씨가 다른 남자를 만나지 못하도록 휴대전화에 위치추적 앱을 설치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사건은 지난 8월 B씨가 지인에게 끔찍한 과거를 털어놓으면서 세상에 알려졌다.

재판부는 "피해자는 보복이 두려워 주변에 도움을 청하지도 못하고 신체적·정신적 고통을 혼자 감내해야만 했다"며 "더군다나 친모는 이를 방관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피고인은 입에 담거나 상상조차 어려울 정도의 악행을 저질렀다"며 "피해자가 평생 회복하기 어려운 상처를 입은 점 등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판시했다.

d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