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르포] K-팝 인도네시아 팬들에 자카르타 CGV '들썩들썩'

송고시간2021-10-31 19:03

beta

인도네시아 K-팝 팬들은 야광봉을 흔들며 고개를 까딱거리고, 어깨를 들썩이며 코로나 사태로 한국에 갈 수 없는 아쉬움을 달랬다.

31일 오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그랜드인도네시아몰 CGV영화관 1관과 2관에는 영화가 아니라 K-팝 공연을 보러 온 인도네시아 팬들이 삼삼오오 모여들었다.

이날 준비된 행사는 '스테이지 K-팝'으로, 코로나 사태 때문에 오랜 기간 한국에 가지 못한 팬들이 마치 실제 콘서트 현장에 있는 것처럼 느끼게 해주는 온라인 콘서트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한국콘텐츠진흥원 '스테이지 K-팝' 행사에 신청자 3천명 '쇄도'

(자카르타=연합뉴스) 성혜미 특파원 = "다 같이 소리 질러" "함께 불러 보아요"

K-팝 인도네시아 팬들로 자카르타 CGV '들썩 들썩'
K-팝 인도네시아 팬들로 자카르타 CGV '들썩 들썩'

(자카르타=연합뉴스) 성혜미 특파원 = 31일 오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그랜드인도네시아몰 CGV영화관에서 한국콘텐츠진흥원 주최로 열린 '스테이지 K-팝' 행사에서 인도네시아 K-팝 팬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1.10.31 noanoa@yna.co.kr

대형 스크린에서 나오는 함성이 객석의 함성과 더해졌다.

인도네시아 K-팝 팬들은 야광봉을 흔들며 고개를 까딱거리고, 어깨를 들썩이며 코로나 사태로 한국에 갈 수 없는 아쉬움을 달랬다.

31일 오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그랜드인도네시아몰 CGV영화관 1관과 2관에는 영화가 아니라 K-팝 공연을 보러 온 인도네시아 팬들이 삼삼오오 모여들었다.

20∼30대 여성이 대부분인데, 포토존에서 사진을 찍을 때 한국어로 "사랑해요"를 외치며 K-팝 팬으로서 애정을 드러냈다.

마스크를 쓴 팬들은 입장권을 '보물'인 양 받아들고, 자신의 좌석을 찾아갔다.

참가 신청자 3천명 가운데 1천130명 무작위 추첨
참가 신청자 3천명 가운데 1천130명 무작위 추첨

(자카르타=연합뉴스) 성혜미 특파원 = 한국콘텐츠진흥원 주최로 열린 '스테이지 K-팝' 행사에 입장하는 관객. 2021.10.31 noanoa@yna.co.kr

이날 준비된 행사는 '스테이지 K-팝'으로, 코로나 사태 때문에 오랜 기간 한국에 가지 못한 팬들이 마치 실제 콘서트 현장에 있는 것처럼 느끼게 해주는 온라인 콘서트이다.

한국콘텐츠진흥원은 실감기술(XR·Extended Reality)을 활용해 K-팝 가수들이 눈앞에서 공연하고, 관객이 콘서트장에서 다 같이 따라부르는 것 같은 분위기를 연출했다.

이날 오후 1시 1회 공연과 오후 4시 2회 공연에 초청된 관객은 각각 565명. 코로나 상황을 고려해 2개 상영관의 좌석 50%만 채웠다.

앞서 이번 공연을 인스타그램 등 SNS에 현지 홍보한 결과 무려 3천명이 관객으로 참여하고 싶다고 신청해 이 가운데 무작위로 1천130명을 추첨했다.

그랜드인도네시아몰 CGV 1관과 2관서 상영
그랜드인도네시아몰 CGV 1관과 2관서 상영

(자카르타=연합뉴스) 성혜미 특파원 = 한국콘텐츠진흥원 주최로 열린 '스테이지 K-팝' 행사. 그랜드인도네시아 CGV서 상영. 2021.10.31 noanoa@yna.co.kr

극장의 불이 꺼지고, 잠시 정적이 흐른 뒤 공연이 시작됐다.

마치 드론을 띄워 콘서트가 열린 서울의 대형 경기장으로 들어가는 듯한 화면이 펼쳐졌고, 온앤오프가 무대에 올랐다.

실제 콘서트장에 있는 듯 관객의 함성이 터졌고, 인도네시아 팬들은 점점 리듬을 타면서 즐기기 시작했다.

스크린 속 온앤오프가 '스물네 번'을 부르며 "소리 질러"라고 외치자 영화관에 앉은 관객들이 소리를 질렀고, "같이 불러보아요"라고 하자 한국어 가사임에도 자막 없이 따라 불렀다.

코로나 보건지침 따라 관람석의 50%만 초청
코로나 보건지침 따라 관람석의 50%만 초청

(자카르타=연합뉴스) 성혜미 특파원 = 한국콘텐츠진흥원 주최로 열린 '스테이지 K-팝' 행사. 그랜드인도네시아 CGV 1관, 2관 관람석 50%만 초청. 2021.10.31 noanoa@yna.co.kr

이어서 우즈가 '파랗게'로 시작해 '체이서', '웨이팅'을 부르자 팬들의 들썩임이 느껴졌다.

정세운은 1990년대부터 현재까지 큰 사랑을 받는 K-팝 명곡을 부르는 '히트곡 메들리'를 선보였다.

몬스타엑스, CRAVITY(크래비티), ITZY(있지)가 뒤를 이었고, 끝으로 슈퍼쥬니어 D&E가 '머리부터 발끝까지'를 부르며 2시간 30분의 온라인 콘서트가 끝났다.

한국의 대형 경기장에서 콘서트가 열린듯한 화면
한국의 대형 경기장에서 콘서트가 열린듯한 화면

(자카르타=연합뉴스) 성혜미 특파원 = 한국콘텐츠진흥원 주최로 열린 '스테이지 K-팝' 행사. 실감기술(XR·Extended Reality) 적용 온라인 콘서트. 2021.10.31 noanoa@yna.co.kr

실제 콘서트장에 있는 듯 느끼게 해주는 스크린
실제 콘서트장에 있는 듯 느끼게 해주는 스크린

(자카르타=연합뉴스) 성혜미 특파원 = 한국콘텐츠진흥원 주최로 열린 '스테이지 K-팝' 행사. 실감기술(XR·Extended Reality) 적용 온라인 콘서트. 2021.10.31 noanoa@yna.co.kr

10년째 슈퍼주니어 팬이라는 린다(28)씨는 공연이 끝난 뒤 상기된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2018년에는 콘서트를 보러 한국에 갔었고, 2019년에는 슈퍼주니어가 자카르타에서 공연해 달려갔었다"는 그는 "코로나 때문에 이런 오프라인 행사가 없었는데, 오늘 정말 행복하다"고 만족감을 나타냈다.

린다씨는 K-팝 덕분에 한국어도 배웠다며 "행복해요"라고 한국어로 여러 차례 외쳤다.

보고르에서 공연을 보러 왔다는 토릭(21)씨는 "K-팝 팬들이 이렇게 같이 모여서 대형 스크린으로 공연을 보니 절로 신이 났다"며 감사를 표했다.

김영수 한국콘텐츠진흥원 인도네시아비즈니스센터장은 "즐거워하는 인도네시아 팬들을 보니 뿌듯하다"며 "스테이지 K-팝 공연은 코로나 사태 장기화로 지쳐있을 인도네시아 한류 팬들에게 희망과 용기의 메시지를 전하기 위해 마련됐다"고 말했다.

K-팝 팬 토릭과 린다 "덕분에 행복해요"
K-팝 팬 토릭과 린다 "덕분에 행복해요"

(자카르타=연합뉴스) 성혜미 특파원 = 한국콘텐츠진흥원 주최로 열린 '스테이지 K-팝' 행사. 인도네시아 팬들 "덕분에 행복했어요". 2021.10.31 noanoa@yna.co.kr

noano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