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EU·日, 美정치권에 '전기차 세제지원은 부당' 서한

송고시간2021-10-31 03:17

beta

한국과 유럽연합(EU), 독일, 일본 등 자동차 제조국의 주미대사들이 외국계 자동차 업계를 차별하지 말아 달라는 서한을 합동으로 미국 정치권에 발송했다.

로이터통신은 30일(현지시간) 미국 하원이 추진하는 '전기차 세제 지원 관련 법률개정안'에 대한 우려를 담은 자동차 제조국 외교관들의 서한이 공개됐다고 보도했다.

한국 등 대사들은 수입산과 미국산, 노조 결성 공장산(産)과 무노조 공장산 전기차 간 차별적 세제 지원 조항이 수입대체 보조금을 금지하는 세계무역기구(WTO) 협정과 상충한다고 지적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미국의 포드 전기차 생산 공장
미국의 포드 전기차 생산 공장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뉴욕=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 한국과 유럽연합(EU), 독일, 일본 등 자동차 제조국의 주미대사들이 외국계 자동차 업계를 차별하지 말아 달라는 서한을 합동으로 미국 정치권에 발송했다.

로이터통신은 30일(현지시간) 미국 하원이 추진하는 '전기차 세제 지원 관련 법률개정안'에 대한 우려를 담은 자동차 제조국 외교관들의 서한이 공개됐다고 보도했다.

미국 민주당이 추진하는 이 법안에는 노조가 결성된 미국 공장에서 생산한 전기차에 대해 4천500달러의 추가 세금 혜택을 주는 내용이 담겼다.

노조가 결성된 미국 '빅3' 자동차 업체인 GM, 포드, 스텔란티스와 달리 미국 공장에 노조가 없는 외국계 업체와 수입사는 추가 세제 지원을 받지 못한다.

이에 대해 한국 등 대사들은 수입산과 미국산, 노조 결성 공장산(産)과 무노조 공장산 전기차 간 차별적 세제 지원 조항이 수입대체 보조금을 금지하는 세계무역기구(WTO) 협정과 상충한다고 지적했다.

미국 의회를 비롯해 조 바이든 행정부에 함께 발송된 이 서한에는 한국과 EU, 일본, 캐나다, 멕시코 등 25개국 대사가 참여했다.

앞서 현대와 기아, 도요타, 메르세데스 벤츠 등 12개 자동차 업체도 미국 하원에 법안 철회를 촉구하는 항의 서한을 발송했다.

kom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