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민의힘 "이재명의 정치쇼 안쓰럽다…특검 수용하라"

송고시간2021-10-30 16:49

beta

국민의힘은 30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대장동 개발사업을 '공공환수 모범사례'라고 주장한 데 대해 맹공을 가했다.

임승호 대변인은 논평에서 "논란이 일면 정치적 쇼로 국민 눈을 가리려는 전형적인 이 후보의 전략"이라며 "대장동 게이트 의혹을 돌파하고 싶다면 정치적 쇼를 하는 게 아니라 특검을 수용하면 된다"고 꼬집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윤석열 "대장동 게이트 탈출작전"…유승민 "원주민 이익 침탈"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국민의힘은 30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대장동 개발사업을 '공공환수 모범사례'라고 주장한 데 대해 맹공을 가했다.

임승호 대변인은 논평에서 "논란이 일면 정치적 쇼로 국민 눈을 가리려는 전형적인 이 후보의 전략"이라며 "대장동 게이트 의혹을 돌파하고 싶다면 정치적 쇼를 하는 게 아니라 특검을 수용하면 된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대장동 게이트 본질과 무관한 '고위공직자 부동산 백지신탁 도입'을 운운하며 국민 시선을 돌려보려 하니 안쓰러울 지경"이라고 비판했다.

대장동 특검 추진 천막투쟁본부 찾은 윤석열
대장동 특검 추진 천막투쟁본부 찾은 윤석열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 후보(오른쪽)가 29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마친 뒤 대장동게이트 특검 추진 천막투쟁본부를 찾아 박완수 의원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21.10.29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대권주자들도 일제히 이 후보를 겨냥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SNS에서 이 후보가 '음식점 허가총량제' 발언 논란과 관련, '택시면허·의사·대학정원도 총량제를 한다'고 언급한 것에 대해 "대장동 게이트 탈출 작전의 일환이자 국민 시선을 돌리려는 꼼수"라며 "일부러 논란을 일으켜 이슈를 전환하려고 미끼를 던져보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선이 끝날 때까지 이 후보는 대장동을 떠날 수 없다. 방법이 하나 있기는 하다. 특검에 동의하고 수사를 받으면 된다"고 말했다.

특검추진 천막투쟁본부 방문한 유승민
특검추진 천막투쟁본부 방문한 유승민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국민의힘 유승민 대선 경선 후보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 설치된 '국민의힘 대장동게이트 특검추진 천막투쟁본부'를 방문, 의원들과 대화하고 있다. 왼쪽부터 유경준 의원, 유승민 후보, 엄태영, 강대식 의원. 2021.10.29 toadboy@yna.co.kr

유승민 전 의원는 페이스북에서 이 후보가 '성남시 제1공단 공원조성사업'을 공공환수 모범사례로 꼽은 데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며 대장동 주민들의 이익을 침탈해 본인 공약을 밀어붙인 공익 왜곡의 전형"이라며 "대장동 원주민들의 피 같은 땅을 후려치고 입주민들이 부담한 분양가 일부로 옆 동네에 공원을 조성하는 게 공익환수인가"라고 반문했다.

이 후보가 '100만원씩 전국민 재난지원금을 지급하자'고 제안한 데 대해서도 "경기도에서 했듯이 국민 세금으로 표를 얻겠다는 것"이라며 "이 후보님, 대장동 게이트에서 챙겨둔 돈 있으면 그걸로 쓰세요"라고 꼬집었다.

yjkim8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