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러셀 서브 폭격' 삼성화재, KB손보 풀세트서 격파(종합)

송고시간2021-10-29 21:44

beta

남자 프로배구 삼성화재가 강서브를 앞세운 카일 러셀(등록명 러셀)의 화끈한 공격에 힘입어 2연승을 달렸다.

삼성화재는 29일 경기도 의정부체육관에서 벌어진 도드람 2021-2022 V리그 남자부 방문 경기에서 KB손해보험을 세트 스코어 3-2(14-25 25-22 25-16 19-25 15-10)로 따돌렸다.

케이타가 1세트에서 12점을 몰아치자 삼성화재는 러셀을 필두로 강서브로 KB손보의 리시브를 무너뜨리고 2, 3세트를 거푸 따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우승 후보' 도로공사, 페퍼저축은행 꺾고 2연승

대포알 서브를 준비하는 삼성화재 러셀
대포알 서브를 준비하는 삼성화재 러셀

[한국배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남자 프로배구 삼성화재가 강서브를 앞세운 카일 러셀(등록명 러셀)의 화끈한 공격에 힘입어 2연승을 달렸다.

삼성화재는 29일 경기도 의정부체육관에서 벌어진 도드람 2021-2022 V리그 남자부 방문 경기에서 KB손해보험을 세트 스코어 3-2(14-25 25-22 25-16 19-25 15-10)로 따돌렸다.

삼성화재는 2승 1패, 승점 5를 쌓았다. KB손보는 3연패를 당하고 승점 1을 보태는 데 그쳤다.

러셀은 서브 에이스 6개를 포함해 36점을 터뜨려 승리의 일등 공신이 됐다.

KB손보의 '말리 특급' 노우모리 케이타(등록명 케이타)도 서브 에이스 2개, 블로킹 2개 등 38점을 꽂았지만, 러셀에게 판정패했다.

고희진 감독과 세리머니 나누는 러셀
고희진 감독과 세리머니 나누는 러셀

[한국배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외국인 선수의 활약에 따라 세트가 요동쳤다.

케이타가 1세트에서 12점을 몰아치자 삼성화재는 러셀을 필두로 강서브로 KB손보의 리시브를 무너뜨리고 2, 3세트를 거푸 따냈다.

러셀은 2세트에서 서브 득점 2개 등 13점을 퍼부었다. 3세트에서는 대포알 서브 3개로 KB손보의 수비진을 완전히 헤집었다.

KB손보는 4세트에서 10득점으로 반등한 케이타를 내세워 경기를 5세트로 몰고 갔다.

파괴력 싸움에서 러셀이 완승했다. 러셀은 5세트에만 9점을 폭발해 4득점에 그친 케이타를 압도했다.

한국도로공사의 주포 켈시 페인
한국도로공사의 주포 켈시 페인

[한국배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올 시즌 여자부 '우승 후보'로 평가받는 한국도로공사는 경북 김천체육관에서 벌어진 홈경기에서 신생 구단 페퍼저축은행을 세트 스코어 3-0(25-21 25-19 25-19)으로 제압하고 개막 2연패 후 2연승을 질주했다.

현대건설, KGC인삼공사에 한 세트도 못 얻고 0-3으로 패했다가 26일 IBK기업은행을 3-1로 꺾고 첫 승리를 수확한 도로공사는 이날 승리로 2승 2패, 승점 6을 기록했다.

페퍼저축은행은 개막 3연패를 당했다.

헝가리 출신 엘리자벳 이네 바르가(등록명 엘리자벳)를 앞세워 패기 있게 덤빈 페퍼저축은행은 팀 공격 성공률 40%로 도로공사(43%)와 대등한 공격력을 뽐냈다.

그러나 도로공사(15개)보다 4개 많은 범실 19개가 패배로 직결됐다.

매치 포인트에서 시원한 백어택으로 경기를 매조진 켈시 페인(등록명 켈시)가 18점을 터뜨렸고, 박정아가 13점으로 뒤를 받쳤다.

페퍼저축은행에선 엘리자벳이 17점이나 올렸지만, 짐을 같이 나눠서 질 확실한 동료가 없었다.

cany99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