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세계 3분기 스마트폰 판매량 1∼3위, 삼성·애플·샤오미

송고시간2021-10-29 15:30

beta

삼성전자가 지난 3분기 세계 스마트폰 판매량 1위 자리를 지킨 가운데 애플이 샤오미를 밀어내고 2위를 탈환했다.

28일(현지시간) 발표된 미국 시장조사업체 IDC 자료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3분기 출하량이 6천900만대로 지난해 동기보다 14.2% 줄었지만, 20.8%의 시장점유율을 기록하면서 1위 자리를 지켰다.

블룸버그는 삼성전자가 반도체 수급난 등으로 4분기 스마트폰 출하량 감소를 예고한 상태여서 애플이 전 세계 판매량 1위 자리를 차지할 가능성이 커졌다고 전망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김계환 기자 = 삼성전자가 지난 3분기 세계 스마트폰 판매량 1위 자리를 지킨 가운데 애플이 샤오미를 밀어내고 2위를 탈환했다.

28일(현지시간) 발표된 미국 시장조사업체 IDC 자료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3분기 출하량이 6천900만대로 지난해 동기보다 14.2% 줄었지만, 20.8%의 시장점유율을 기록하면서 1위 자리를 지켰다.

삼성전자의 판매량 감소는 반도체 수급 차질, 주요 상품군인 갤럭시 노트 시리즈 신제품의 미출시 결정 등의 영향을 받았다고 블룸버그통신은 진단했다.

애플은 최신 모델 조기 출시 등에 힘입어 지난해 동기보다 20.8%가 늘어난 5천40만대의 출하량으로 15.2%의 시장점유율을 확보, 2위 자리를 되찾았다.

샤오미는 4천430만대를 출하, 13.4%의 시장점유율로 3위로 한 계단 내려왔다.

비보와 오포는 각각 3천330만대와 3천320만대의 출하량으로 뒤를 이었다.

블룸버그는 삼성전자가 반도체 수급난 등으로 4분기 스마트폰 출하량 감소를 예고한 상태여서 애플이 전 세계 판매량 1위 자리를 차지할 가능성이 커졌다고 전망했다.

3분기 전 세계 스마트폰 출하량은 지난해 동기보다 6.7% 감소한 3억3천120만대를 기록하는 데 그쳤다.

IDC는 3분기 출하량 감소는 전 세계적인 공급망 차질과 부품 부족의 영향이라면서 그동안 상대적으로 피해가 적었던 스마트폰 업계도 이제 이 같은 영향권 안에 들어간 것이라고 분석했다.

또 4분기 생산 목표량이 줄어들고 있는 상황에서 수요는 여전히 강한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면서 내년에도 공급 측면의 문제가 완화되기 힘든 상황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스마트폰(CG)
스마트폰(CG)

[연합뉴스TV 제공]

k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