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오세훈, 박원순표 사회적경제도 손본다…지원센터 감사

송고시간2021-10-31 07:00

beta

서울시가 박원순 전 시장 재임 당시 설립된 사회적경제지원센터 감사에 나섰다.

사회적경제지원센터는 오세훈 시장이 대대적인 점검 대상으로 꼽은 민간위탁사업의 중간지원조직 중 하나다.

31일 서울시에 따르면 시 감사위원회는 지난 25일 서울시 사회적경제지원센터 특정감사에 착수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오세훈 시장, 민간 위탁 사업 관련 입장 발표
오세훈 시장, 민간 위탁 사업 관련 입장 발표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이 지난달 13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시민사회 분야 민간 보조와 민간 위탁 사업 관련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2021.10.31 jieunlee@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서울시가 박원순 전 시장 재임 당시 설립된 사회적경제지원센터 감사에 나섰다. 사회적경제지원센터는 오세훈 시장이 대대적인 점검 대상으로 꼽은 민간위탁사업의 중간지원조직 중 하나다.

31일 서울시에 따르면 시 감사위원회는 지난 25일 서울시 사회적경제지원센터 특정감사에 착수했다. 감사위원회는 11월 중순까지 감사를 진행하며 센터 운영실태 전반을 들여다볼 계획이다.

서울시 사회적경제지원센터는 사회적기업, 협동조합, 마을기업 등 사회적경제 기업의 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서울시가 2013년 1월 설립한 민관 협력 기관이다. 민간지원조직의 허브 역할을 하며 서울시의 각종 사회적경제 사업을 지원해왔다.

센터는 박 전 시장 재임 기간이었던 2013∼2019년 시로부터 매년 50억원 안팎을 지원받았고, 지난해에는 85억원을 위탁금으로 받았다.

센터 운영은 설립 당시부터 사단법인 서울사회적경제네트워크가 맡고 있다. 2012년 출범한 서울사회적경제네트워크는 박 전 시장의 측근이었던 송경용 신부가 2017년 3월까지 이사장으로 재직했다.

시 관계자는 "전반적인 센터 운영 실태를 들여다볼 필요가 있다고 판단해 감사 중"이라며 "(기존 감사 대상인) 사회주택 사업과 연관성도 고려했다"고 말했다.

오 시장은 지난달 13일 기자회견을 열고 사회주택을 비롯한 민간보조·위탁 사업에 대한 대대적인 점검을 예고했다. 그는 "사회적(경제)기업의 긍정적 측면은 인정하지만, 사업에 여러 모순점이 발견됐다면 지적하고 바로잡는 게 필요하다"고 말했다.

okk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