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과기정통부 "라우팅 업데이트, 한꺼번에 않도록 조치 검토"

송고시간2021-10-29 15:31

beta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는 지난 25일 일어난 KT의 전국 통신 먹통 사태와 유사한 사고가 다시 일어나는 것을 막고자 앞으로 통신사가 라우팅 작업을 한꺼번에 하지 않도록 제한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29일 밝혔다.

조경식 과기정통부 제2차관은 이날 KT 네트워크 장애 원인 분석 결과를 발표하면서 "이번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주요 통신사업자 네트워크의 생존성·기술적·구조적 대책이 담긴 '네트워크 안정성 확보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이번 KT 사고의 특징을 반영한 대책으로 앞으로 주요 통신사가 라우팅 작업을 할 때는 한 번에 업데이트되는 경로 정보의 수를 일정 수준 이하로 제한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덧붙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정부, KT 장애 원인분석결과 발표
정부, KT 장애 원인분석결과 발표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조경식 과학기술정보통신부 2차관이 29일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25일 발생한 KT 네트워크 장애 원인분석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2021.10.29 kimsdoo@yna.co.kr

(서울=연합뉴스) 한혜원 기자 =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는 지난 25일 일어난 KT의 전국 통신 먹통 사태와 유사한 사고가 다시 일어나는 것을 막고자 앞으로 통신사가 라우팅 작업을 한꺼번에 하지 않도록 제한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29일 밝혔다.

조경식 과기정통부 제2차관은 이날 KT 네트워크 장애 원인 분석 결과를 발표하면서 "이번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주요 통신사업자 네트워크의 생존성·기술적·구조적 대책이 담긴 '네트워크 안정성 확보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네트워크 안정성 확보방안은 단기 대책과 중장기 대책으로 나뉜다.

과기정통부는 단기 대책으로는 통신사의 네트워크 작업 체계, 기술적 오류확산 방지체계 등 네트워크 관리 체계 전반을 점검하겠다고 밝혔다.

나아가 통신사가 네트워크 작업으로 인한 오류 여부를 사전에 진단할 수 있는 시뮬레이션 시스템을 도입하겠다고 덧붙였다.

과기정통부는 이번 KT 사고의 특징을 반영한 대책으로 앞으로 주요 통신사가 라우팅 작업을 할 때는 한 번에 업데이트되는 경로 정보의 수를 일정 수준 이하로 제한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번처럼 라우팅 설정에서 일어난 단 하나의 명령어 오류로 피해가 전국에 일파만파로 확산하는 것을 막고자 하는 조치다.

과기정통부는 주요 통신사업자가 승인을 받은 작업계획서의 내용과 절차가 준수되는지 통신사 자체 네트워크 관제센터에서 기술적 점검 체계를 만들도록 하겠다고도 밝혔다.

KT 사고에서 협력업체가 라우터 장비 교체 시간을 심야와 새벽 시간(오전 1시∼6시)으로 제출해 승인을 받고도 장비 교체가 낮에 이뤄진 점을 지적한 것이다.

과기정통부는 중장기 대책으로는 주요 통신사업자의 통신장애 대응 모니터링 체계를 강화하고, 네트워크 안정성과 복원력을 높이는 기술을 개발하겠다고 밝혔다.

안정적인 망 구조 등 네트워크의 생존성을 확보하는 구조적 대책 마련도 힘쓰겠다고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이를 위해 과기정통부 네트워크정책실장을 단장으로 하는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네트워크 전문가 등과 함께 운영하는 방안을 추진키로 했다.

hye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