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내부고발로 궁지 몰린 페이스북, 사명 '메타'로 변경

송고시간2021-10-29 05:29

beta

내부 고발자의 폭로와 뒤이은 정치권과 언론의 비판 공세로 궁지에 몰린 세계 최대 소셜미디어 페이스북이 28일(현지시간) 사명을 '메타'(Meta)로 변경하고 대대적인 이미지 변신에 나섰다.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온라인 행사에서 회사 이름을 메타로 바꾼다고 밝히면서 무한대를 뜻하는 수학 기호(∞) 모양의 새로운 회사 로고를 공개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보도했다.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왓츠앱 등 이 회사의 간판 애플리케이션(응용프로그램)은 그대로 유지되지만 이제는 메타란 우산 아래로 들어가게 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저커버그 "메타버스 회사로 기억되길"…지주회사체계 전환은 안해

페이스북의 새로운 사명 '메타'와 새 로고
페이스북의 새로운 사명 '메타'와 새 로고

(멘로파크 로이터=연합뉴스) 28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멘로파크의 메타(옛 페이스북) 본사 앞에 새로 설치된 간판. 2021.10.28 photo@yna.co.kr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내부 고발자의 폭로와 뒤이은 정치권과 언론의 비판 공세로 궁지에 몰린 세계 최대 소셜미디어 페이스북이 28일(현지시간) 사명을 '메타'(Meta)로 변경하고 대대적인 이미지 변신에 나섰다.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온라인 행사에서 회사 이름을 메타로 바꾼다고 밝히면서 무한대를 뜻하는 수학 기호(∞) 모양의 새로운 회사 로고를 공개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보도했다.

신문은 메타의 로고가 과자 '프레첼'과 비슷하다고 지적했다.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왓츠앱 등 이 회사의 간판 애플리케이션(응용프로그램)은 그대로 유지되지만 이제는 메타란 우산 아래로 들어가게 된다.

저커버그 CEO는 "우리 정체성에 관해 많이 생각해왔다"면서 "오랜 시간에 걸쳐 나는 우리가 메타버스 회사로 여겨지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메타버스는 현실세계와 융합된 3차원 가상세계를 뜻한다. 현실세계의 확장으로서 경제·사회·문화 활동이 벌어지는 공간을 말하며, 가상현실(VR)·증강현실(AR)이 진화한 개념으로 이해되고 있다.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의 할리우드 영화 '레디 플레이어 원'에서 그려진 세상은 메타버스의 한 예시로 흔히 거론된다.

저커버그 CEO는 이날 메타버스가 공상과학소설(SF)처럼 들린다면서도 이는 스마트폰이 가져온 모바일 인터넷의 계승자이며 미래에는 모바일 기기가 더 이상 초점의 대상이 아닐 것이라고 말했다.

또 여러 개의 다른 디지털 공간을 오가며 멀리 떨어진 친구, 가족과 얘기하는 자신의 디지털 아바타를 시연해 보였다. 그는 "여러분은 하나의 세상 또는 하나의 플랫폼에 고정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저커버그 CEO는 메타버스를 적용할 만한 영역으로 비디오게임과 피트니스, 업무 등을 들었다. 다만 메타버스의 창조에는 여러 IT 기업의 작업과 새로운 형태의 거버넌스(관리 체제)가 필요하며 금세 오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새로운 사명 '메타'를 발표하는 마크 저커버그
새로운 사명 '메타'를 발표하는 마크 저커버그

(소살리토[미 캘리포니아주] AP=연합뉴스) 28일(현지시간)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CEO가 온라인 이벤트에서 새로운 사명인 '메타'(Meta)를 발표하고 있다. 2021.10.28 photo@yna.co.kr

저커버그는 전부터 온라인과 AR·VR을 뒤섞어 사람들이 경계를 자유롭게 넘나들 수 있는 메타버스를 구축하겠다고 약속해왔다. 메타버스가 차세대 주요 소셜 플랫폼이며 몇몇 정보기술(IT) 기업들이 향후 10여년에 걸쳐 이를 만든다는 것이다.

이는 페이스북이 소셜미디어(SNS) 기업을 넘어 미래 신기술과 새 문명을 선도하는 회사가 되도록 하겠다는 의미였다.

실제 이 회사는 최근 실적 발표에서 앞으로 AR·VR 사업을 관장하는 '페이스북 리얼리티 랩스'의 실적을 분리해 발표하겠다고 밝혀 이 분야에서 메이저 플레이어가 되겠다는 야심을 내비쳤다.

이번 조치는 저커버그 CEO가 자신이 생각하는 "차세대 디지털 최전선"에 자기 회사가 어떻게 다시 초점을 맞추도록 할 계획인지에 종지부를 찍는 것이라고 NYT는 평가했다.

그러면서 이 차세대 디지털 최전선은 이질적인 각종 디지털 세상을 메타버스라고 불리는 것에 통합하는 일이라고 설명했다.

메타버스로 불리는 신기술이 IT 혁명의 다음 페이지가 될지는 일정 부분 메타버스에서 돌아갈 새로운 앱과 프로그램을 창조하도록 사람을 끌어들이는 일이 될 것으로 신문은 내다봤다.

이번 사명 변경은 또 페이스북이 증오 발언과 허위 정보, 극단주의적 사상을 유포하고 10대들의 정신건강에 해를 끼쳤다는 내부 고발자의 폭로로 불거진 비판 여론과 거리를 두려는 시도로도 해석된다.

이 조치는 또 앞서 세계 최대 검색엔진 업체 구글이 지주회사 '알파벳'을 만들고 자율주행·드론 등 다른 계열사와 함께 그 우산 아래로 들어간 브랜드 개편과도 닮은 점이 있다. 다만 페이스북은 지주회사 체계로 전환한 것은 아니고 사명만 바꿨다.

sisyph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