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노태우 전 대통령 장례위원회 352명…YS 때의 6분의 1 규모

송고시간2021-10-28 20:30

beta

노태우 전 대통령의 국가장을 주관할 장례위원회가 353명으로 꾸려졌다.

2015년 김영삼 전 대통령의 국가장 당시 장례위원회(2천222명)의 6분의 1 규모다.

행정안전부는 28일 노 전 대통령 국가장 장례위원회의 구성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조문 시작된 노태우 전 대통령 빈소
조문 시작된 노태우 전 대통령 빈소

(서울=연합뉴스) 노태우 전 대통령이 향년 89세를 일기로 사망한 가운데 27일 빈소가 마련된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조문이 시작되고 있다.2021.10.27 [사진공동취재단]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노태우 전 대통령의 국가장을 주관할 장례위원회가 352명으로 꾸려졌다.

이는 2015년 김영삼 전 대통령의 국가장 당시 장례위원회(2천222명)의 6분의 1 규모다.

행정안전부는 28일 노 전 대통령 국가장 장례위원회의 구성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이번 장례위원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상황을 고려해 총 352명의 장례위원으로 구성됐다고 행안부는 설명했다.

장례위원 수는 노무현 전 대통령의 국민장 때 1천383명, 김대중 전 대통령의 국장 때 2천371명이었다.

이번 장례위원회에는 입법·사법·행정부의 고위공무원, 지방자치단체장, 방송언론계와 유족이 추천한 인사 등이 포함됐다.

국가장 장례위원장은 김부겸 국무총리가 맡으며, 고문은 5부 요인, 정당 대표, 종교단체 대표로 구성했다.

부위원장은 김상희·정진석 국회 부의장, 강민아 감사원장 권한대행, 권영진 대구광역시장이 맡는다. 유족 측 추천 인사로는 정해창 전 비서실장, 최석립 전 경호실장이 이름을 올렸다.

집행위원장은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이, 집행위원은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정의용 외교부 장관, 서욱 국방부 장관,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김창룡 경찰청장으로 구성했다.

장례위원 중 광역단체장과 지방의회 의장, 교육감 등 지자체 관련 인사는 총 27명으로 이 가운데 광주·전남·전북 지역 단체장은 없었다.

노 전 대통령 국가장 영결식은 이달 30일 오전 11시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평화의 광장에서 거행될 예정이다.

영결식 후 유해는 경기 파주시 검단사에 안치된다고 행안부는 전했다.

kihun@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NQhhD9mLeOQ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