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작가회의 "노태우 국가장 철회하라" 성명

송고시간2021-10-28 19:15

beta

진보 문인 단체 ㈔한국작가회의가 노태우 전 대통령의 국가장을 철회하라고 정부에 요구하고 나섰다.

작가회의는 28일 성명을 내고 "군사 반란과 국민학살의 역사적 범죄행위 모두를 국가가 인정하고 승인하겠다는 폭거이며, 사실상 대한민국 헌법 체제에 대한 명백한 부정"이라며 이같이 촉구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광장에 고 노태우 전 대통령 국가장 합동분향소 설치
서울광장에 고 노태우 전 대통령 국가장 합동분향소 설치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28일 서울광장에 고 노태우 전 대통령 국가장 합동분향소가 설치됐다. 2021.10.28 srbaek@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진보 문인 단체 ㈔한국작가회의가 노태우 전 대통령의 국가장을 철회하라고 정부에 요구하고 나섰다.

작가회의는 28일 성명을 내고 "군사 반란과 국민학살의 역사적 범죄행위 모두를 국가가 인정하고 승인하겠다는 폭거이며, 사실상 대한민국 헌법 체제에 대한 명백한 부정"이라며 이같이 촉구했다.

이어 "노태우 등 신군부 세력에 폭력적으로 희생돼 '자연사'할 수 없었던 광주 시민들은 물론, 그의 집권기에 폭력적으로 희생당하거나 죽음을 통해 저항해 '자연사'할 수 없었던 사람들 모두에 대한 철저한 모독"이라고 주장했다.

작가회의는 또 "노태우를 포함한 신군부 세력은 군의 정치적 중립을 저버리고, 국민의 생명권을 포함한 기본권을 폭력적으로 압살했다"며 "죽음에 이를 때까지 노태우는 이에 대한 명시적 사죄를 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그의 죽음과 더불어 우리가 상기하고자 하는 바는 5·18 광주민주화운동의 진상이 명확히 밝혀지고, 노태우와 함께 국가 반란과 국민학살을 공모한 전두환의 범죄행위에 대한 철저한 진상규명과 처벌이 이뤄져야 한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mimi@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NQhhD9mLeOQ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