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 미국·대만 밀착 속 "대만 독립은 죽음의 길"(종합)

송고시간2021-10-28 21:51

beta

차이잉원(蔡英文) 대만 총통이 대만에 미군이 있음을 확인하고 미군이 대만 방어를 도울 것으로 믿는다고 밝힌 가운데 중국은 "대만 독립은 죽음의 길"이라고 강력히 경고했다.

왕원빈(汪文斌)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8일 정례브리핑에서 "양안(兩岸·중국과 대만)의 통일은 역사의 대세이자 정도이며 대만 독립은 역사의 역류이자 막다른 길"이라고 말했다.

왕 대변인은 "국가를 분열시키는 사람은 끝이 좋은 적이 없었다"면서 "대만 독립은 죽음의 길이며 이를 지지하는 것 역시 마찬가지"라고 강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미국 내정 간섭에 반대"

중국, 미국·대만 밀착 속 "대만 독립은 죽음의 길"(종합) - 1

(베이징=연합뉴스) 김윤구 특파원 = 차이잉원(蔡英文) 대만 총통이 대만에 미군이 있음을 확인하고 미군이 대만 방어를 도울 것으로 믿는다고 밝힌 가운데 중국은 "대만 독립은 죽음의 길"이라고 강력히 경고했다.

왕원빈(汪文斌)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8일 정례브리핑에서 "양안(兩岸·중국과 대만)의 통일은 역사의 대세이자 정도이며 대만 독립은 역사의 역류이자 막다른 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만 민진당 정부가 '대만은 중국의 영토'라는 사실을 추호도 바꿀 수 없다고 말했다.

왕 대변인은 "국가를 분열시키는 사람은 끝이 좋은 적이 없었다"면서 "대만 독립은 죽음의 길이며 이를 지지하는 것 역시 마찬가지"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 누구도 국가 주권과 영토 보전을 수호하려는 중국 인민의 단호한 결심과 의지, 강한 능력을 과소평가해서는 안 된다. 그렇지 않으면 또다시 실패할 것"이라고 밝혔다.

차이 총통은 27일(현지시간) 미국 CNN방송 인터뷰에서 "대만의 방어 능력을 증강할 목적으로 미국과 광범위한 협력을 하고 있다"고 강조하면서 미군이 대만 방어를 도울 것으로 "정말로 믿는다"고 말했다.

그는 현재 대만군 훈련을 돕는 미군이 존재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그는 얼마나 많은 미군이 있는지 묻자 "생각하는 것만큼 많지 않은 수"라고 밝혔다.

왕 대변인은 "'하나의 중국' 원칙은 중미 관계의 정치 기초다. 우리는 미국과 대만의 공식 왕래와 군사 연락에 결연히 반대하며, 미국이 내정에 간섭하는 것에도 반대한다"고 말했다.

또한 "중국의 위협이 매일 커진다"는 차이 총통의 발언도 정면으로 반박했다.

왕 대변인은 "미국 군함이 여러 차례 대만 해협에서 근육을 자랑하는 도발 행위로 대만 독립 세력에 심각히 잘못된 신호를 보내 대만 해협의 평화와 안정을 위협했다"면서 "대만 문제에서 누가 위협을 가하는지는 국제사회가 똑똑히 봤다"고 말했다.

마샤오광(馬曉光) 국무원 대만판공실 대변인도 "'대만 독립'에 대한 무관용"을 강조했다.

그는 "민진당 당국이 무력으로 통일을 거부하고 미국에 의존해 독립을 도모하며 대만 민중의 피땀 어린 돈으로 무기를 사는 것은 대만 민중의 이익만 해치고 대만에 전란을 가져올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대만 독립' 분열 세력이 국제 활동에 참여하는 것을 기도해 독립을 도모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지적했다.

ykim@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rhzmdlCVF40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