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문화재위 '장릉 앞 아파트' 심의 보류…"추가 검토 필요"

송고시간2021-10-28 17:22

beta

문화재위원회가 28일 세계유산인 김포 장릉 역사문화환경 보존지역에서 문화재 당국 허가 없이 건설돼 논란에 휩싸인 인천 검단신도시 아파트 안건을 심의했으나 가부 결론을 내리지 않고 보류하기로 했다.

문화재청은 이날 문화재위원회 궁능문화재분과·세계유산분과 회의에서 위원들이 건설사들이 낸 개선안으로는 장릉의 역사·문화 가치를 유지하기 어렵고, 심도 있는 추가 검토가 필요하다고 판단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전했다.

문화재위원회는 별도 소위원회를 꾸려 단지별 시뮬레이션 등 보다 전문적이고 기술적인 방법을 검토하기로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건설사 개선안으로는 가치 유지 어려워…시뮬레이션 진행"

김포 장릉 조망 가린 신축 아파트 단지
김포 장릉 조망 가린 신축 아파트 단지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문화재위원회가 28일 세계유산인 김포 장릉 역사문화환경 보존지역에서 문화재 당국 허가 없이 건설돼 논란에 휩싸인 인천 검단신도시 아파트 안건을 심의했으나 가부 결론을 내리지 않고 보류하기로 했다.

문화재청은 이날 문화재위원회 궁능문화재분과·세계유산분과 회의에서 위원들이 건설사들이 낸 개선안으로는 장릉의 역사·문화 가치를 유지하기 어렵고, 심도 있는 추가 검토가 필요하다고 판단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전했다.

문화재위원회는 별도 소위원회를 꾸려 단지별 시뮬레이션 등 보다 전문적이고 기술적인 방법을 검토하기로 했다.

검단신도시에 아파트를 건설 중인 대방건설·대광이엔씨·제이에스글로벌은 이달 초 장릉 역사문화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줄이기 위해 마련한 자체 개선안을 문화재청에 제출했다.

개선안에는 문제의 핵심으로 지목된 높이와 건축 면적을 제외한 아파트 외벽 색상과 마감 재질 교체 등만 언급돼 이날 회의는 보류 혹은 부결로 결론 날 가능성이 클 것으로 전망됐다.

조선왕릉 중 하나인 김포 장릉은 인조 아버지인 추존왕 원종과 부인 인헌왕후가 묻힌 무덤이다.

세 건설사는 장릉 반경 500m 안쪽 역사문화환경 보존지역에서 높이 20m 이상의 건축 행위를 할 때 필요한 현상변경 심의를 받지 않고 고층 아파트 19개 동 건설을 추진했다.

이미 골조는 지어져 장릉 능침에서 앞을 바라보면 풍수지리상 중요한 계양산이 보이지 않는 상황이다. 아파트 건축 과정에서 이뤄진 행정 절차 등을 두고 문화재청과 인천 서구청, 건설사 사이에 법적 다툼이 진행 중이다.

psh59@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3ZrN4jlVJPk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